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거래허가구역 풍선효과에 이주수요 겹쳐…서울 집값 불안

2021-05-28 매일경제

조회 10,065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부동산원 주간 아파트시황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강세지속
거래허가구역 피한 서초 0.18%↑
대단지 이주에 전세 상승폭 2배로

토지거래허가구역 풍선효과에 대단지 이주 수요까지 겹치며 서울 일부 지역 아파트 매매가와 전세가가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미지

27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5월 넷째주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하며 0.10% 오른 가운데, 노원구와 서초구 아파트값이 전주 대비 각각 0.21%, 0.18% 올라 서울에서 가장 많이 상승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을 비켜 간 서초구와 노원구 재건축 아파트값에 매수세가 몰린 데다 하반기 4000가구 이주가 예정된 서초구 전세 매물이 급감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하며 0.23% 올랐고,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15주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던 지난주처럼 2주째 0.1%대 상승률을 이어갔다. 서울 아파트값은 수도권 신도시 추가 공급 계획이 담긴 2·4 대책 발표 직후 상승폭이 매주 둔화됐으나 4·7 보궐선거 이후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커지며 'V'자 형태로 반등했다.

 

노원구는 0.21% 올라 7주 연속 서울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상계·중계동 재건축 추진 단지와 중저가 단지 중심으로 올랐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 가격 강세도 이어졌다. 압구정동을 규제로 묶은 '풍선효과'에 반포·서초동으로 매수세가 옮겨 가며 서초구가 지난주 0.20%에 이어 이번주에 0.18% 올랐고, 송파구(0.16%)는 가락·문정동 주요 단지 중심으로, 강남구(0.13%)는 도곡·개포동 중대형 위주로 올랐다. 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여의도동이 있는 영등포구(0.09%)는 여의도 재건축 단지 위주로, 목동이 있는 양천구(0.10%)는 목동 신시가지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수도권에서는 경기도가 0.32%로 횡보했고, 인천은 0.47%에서 0.43%로 상승폭이 둔화했다. 제주도는 제주시를 중심으로 아파트값 상승세가 두드러지며 지난주 1.17%에 이어 이번주 0.91%로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와 동일한 0.14% 상승률을 기록했지만, 서울은 0.03%에서 0.04%로 오름폭이 소폭 커졌다. 서초구가 반포동 재건축 단지 이주 수요 등 영향으로 지난주 0.07%에 이어 이번주 0.16%로 상승 폭을 2배 이상 확대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올 하반기 입주물량도 거의 없어 전세시장이 국지적으로 불안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한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2월 1주 분양동향] 대봉 서한이다음 등 1천 4백 가구 67934
현재글거래허가구역 풍선효과에 이주수요 겹쳐…서울 집값 불안 10065
이전글강북 뉴타운 부활 신호탄…오세훈 서울시, 4년내 24만가구 공급한다 9451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