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계속 악화되는 주택사업경기

2019-09-04 매일경제

조회 4,27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9월 전망치 올들어 최저치
민간상한제 예고에 리스크↑
이미지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발표한 후 주택사업경기가 추락하고 있다. 


3일 주택산업연구원은 9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가 61.7에 그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올 들어 가장 나쁜 수치다. HBSI는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매월 조사해 공급자 입장에서 주택사업경기를 어떻게 보는지를 지수화한 것이다. 100이 넘으면 주택경기가 좋고, 그렇지 않으면 나쁘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원 측은 "9월 HBSI 전망치가 전월 대비 6.5포인트나 하락하며 2개월째 60선을 횡보하고 있다"면서 "가을 주택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전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주택가격 하락과 거래 감소 등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데다 최근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예고로 주택사업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됐기 때문"이라면서 "서울 시장마저 60선을 기록해 주택사업경기가 급격히 위축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전국에서 가장 버티는 힘이 강했던 서울 주택 시장마저 급격하게 침체되는 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서울의 9월 전망치는 62.9로 전월(8월) 전망치 85.1과 비교하면 22.2포인트 급락했다. 연구원이 2017년 이 조사를 시작한 후 서울의 HBSI 전망치가 60대 아래로 내려간 것은 이번이 5번째다. 모두 규제로 인한 침체였는데 2016년 11·3 부동산 대책 발표 후인 2016년 12월 51.9와 2017년 1월 66.2를 기록했고 2017년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인 2017년 9월 59.7, 작년 9·13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인 2018년 9월 63.0이었다. 지수상으로 보면 이번 분양가상한제가 주택사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8·2 대책 때보다는 약하지만 작년 9·13 대책 때보다도 오히려 크다고 해석해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정밀 조준한 재건축은 요인별 HBSI에서도 좋지 않은 결과를 보였다. 9월 재건축 HBSI 수주 전망은 79.7로 전월(86.2) 대비 6.5포인트나 빠졌고, 올 들어 처음으로 70대로 떨어졌다. 연구원 측은 "서울시의 경우 일몰제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 예고 등에 따라 사업 추진 리스크 및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혼란이 야기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내년 2월 수도권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주택 2~3년 거주의무 181
현재글계속 악화되는 주택사업경기 4272
이전글새집 품귀…분양권·입주권도 `씨` 말랐다 4941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