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장안동 물류터미널 용지 20년만에 복합개발 청사진

2022-08-25 매일경제

조회 2,323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서울시 개발계획안 발표

축구장 7배 달하는 용지에
최고 39층·주거시설 528가구
동부간선도로·중랑천 인접

20년 가까이 나대지(지상에 건축물 등이 없는 대지)로 방치됐던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동부화물터미널 용지가 39층 '물류·여가·주거 복합공간'으로 바뀐다. 서울시는 22일 동부화물터미널 용지 개발계획안 마련을 위한 도시계획변경 사전 협상을 마무리하고 개발 청사진을 제시했다. 축구장 7배에 달하는 약 5만㎡ 규모인 이곳은 동부간선도로와 중랑천에 인접해 있다.

 

이미지

 

서울시 계획의 핵심은 지하화를 통한 물류시설 신개념 재정비, 지상부에 경쟁력 있는 복합건축물 조성, 공공기여를 활용한 중랑천 수변 감성공간 조성이다. 물류시설은 전면 지하화해 지하 1~2층에 배치된다. 물류 차량 별도 전용 동선을 통해 교통 혼잡과 분진 등을 최대한 줄인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물류 차량은 소형차·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 위주로 운영하고, 대형 차량은 통행 시간을 특정 시간대로 제한한다고 설명했다.

지상부에는 최고 39층 규모의 주거, 업무, 판매, 주민편의시설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선다. 저층부에는 공공기여를 통해 서울형 키즈카페, 복합공공청사 등이 배치된다. 고층부에는 528가구 규모 주거시설과 업무시설이 들어선다. 타워형·테라스형과 같이 세련된 경관을 만들기 위해 특화된 건축 디자인을 적용하기로 했다.

동부화물터미널 용지의 경우 지리적 입지는 탄탄하지만 간선도로와 맞닿은 해당 용지 개발이 20년 가까이 지체되면서 지역 발전을 저해하는 동시에 그동안 지역 간 단절 문제가 제기됐다. 이곳은 2000년대 중반 이후 지역의 낙후된 애물단지로 방치됐다. 택배 등 생활 물류 수요에 대응하려면 기능 회복이 필요했지만, 대형 물류 차량 진·출입, 교통량 증가, 소음 등 지역 주민들의 우려와 반대 때문에 좀처럼 개발 작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서울시는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고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사전협상제도를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사전협상제도는 5000㎡ 이상 대규모 개발용지에 대해 허가권자인 공공과 민간사업자가 사전 협상을 통해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도시계획을 변경하는 제도다. 이 제도를 활용하면 용도지역 상향 등에 따라 발생하는 이익 일부를 공공기여로 확보해 토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도시개발사업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다.

[정석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2월 2주 분양동향] 행복주택 1곳 423
현재글장안동 물류터미널 용지 20년만에 복합개발 청사진 2323
이전글"낙찰됐다 좋아했는데 1억 넘게 손해"…시세보다 비싼 경매 입찰가 속출 1975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