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홍남기 "서울 집값 상승 사실상 멈춰…갭투자 물량 나오는 중"

2020-08-21 매일경제

조회 3,77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이미지

서울 집값 상승의 고공행진이 멈춘데다가 갭투자 규제 대책으로 인해 다주택자들의 물량이 조금씩 나오고 있고, 30대의 '패닉 바잉(공황 구매)'도 많이 진정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는 정부 관계자의 발언이 나왔다. 6.17 대책, 7.10 대책 등이 시간 차를 두고 효과를 보이고 있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20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정부의 부동산 대책 효과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의 질의에 "서울의 주간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0.02%로 사실상 멈춰 있고, 강남은 0.00%로 파악하고 있다"며 "수도권의 주간 아파트 가격도 8월 첫째주 0.22%까지 갔다가 0.18%로 내려오고 상승률이 더 떨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이어 고 의원은 6월 1일∼7월 10일 8410건으로 집계된 갭투자가 7월 11일∼8월 10일 1295건으로 줄었고, 법인 (주택)매수도 같은 기간 250건에서 30건으로 줄었다는 통계를 제시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통계를 하나 더 추가하면 30대의 주택 매수 건수가 6월부터 7월 초까지 약 6000건 정도였다가 7월 11일 이후 1060건 정도로 떨어졌다"며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는 내년 6월부터 적용되기 때문에 앞으로 1년 사이에 다주택자 매물이 상당 부분 나올 것으로 예상하며 실제로 (매물이)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가 인용하는 한국감정원 통계와 KB국민은행 통계 수치가 다르다는 부분에 대해선 "감정원은 호가와 실거래가를 조사해서 거래가 가능한 시장 가격을 반영하고 있고, KB는 호가를 조사해서 호가로 반영하는 것이 가장 큰 차이"라며 "감정원은 조사원이 조사하고 KB는 현직 공인중개사 의견을 수렴해 조사한다"고 답했다.

이어 "정부로서는 KB 주택가격동향은 참조가 되겠지만 그걸 토대로 부동산 정책을 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본다"며 "정부는 감정원의 가격동향지수를 주로 활용하고 있으나 KB가격동향도 참조해서 정책에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부 공동명의 시 적용되는 세금 관련 질의를 하자 홍 부총리는 "좀 더 구체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미연 기자 enero20@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전국서 종부세 '한숨'…대전아파트 올해 22만원, 5년후 470만원 424
현재글홍남기 "서울 집값 상승 사실상 멈춰…갭투자 물량 나오는 중" 3772
이전글`미아리 텍사스촌` 환골탈태…2200가구 새 아파트 단지로 4906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