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강남4구 7월 거래 48% `껑충`

2019-08-23 매일경제

조회 4,537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로또 심리에 청약대기 늘면서
전·월세 거래량도 18% 증가
이미지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발표를 앞두고 있던 지난 7월 서울의 주택 거래가 전달 대비 3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남권 거래량은 전달보다 48%나 뛰었다. 


2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7월 전국 주택 매매 거래량은 6만7349건으로 전년 같은 달 6만3687건 대비 5.7%, 전달(5만4893건)에 비해선 22.7% 증가했다. 

서울 지역의 매매 거래 급증이 돋보였다. 7월 서울의 주택 거래량은 총 1만2256건으로 전달 8990건에 비해 36.3%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싱가포르에서 '용산·여의도 통개발' 발언을 한 전후로 서울 주택 거래가 불붙었던 작년 7월 거래량 1만1753건에 비해서도 4.3% 늘어난 수치다. 특히 강남4구의 거래량이 크게 증가했다. 서초·강남·송파·강동구의 거래량은 2655건으로 전달에 비해 48.1%, 전년 같은 달(1589건) 대비 67.1%나 증가했다. 

국토부의 거래량 집계는 해당 월에 신고된 자료를 집계한 것이고 주택 거래 신고는 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 이뤄진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주로 6·7월에 계약이 이뤄진 물량으로 보여 이 시기에 서울의 주택가격이 급등하고 거래도 폭증하자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서둘러 꺼내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6월 26일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이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검토할 때가 됐다"며 제도 시행을 예고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서울 지역 상한제 '로또'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전·월세 거래량도 급증했다. 서울의 7월 전·월세 거래량은 총 5만211건으로 전달 대비 17.8%, 전년 동월에 비해선 8.3% 급증했다. 

[이지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진짜 없어요. 돈 줘도 못들어가요"…3기 신도시 하남 전세대란 2352
현재글강남4구 7월 거래 48% `껑충` 4537
이전글전매제한 등 규제 강화로 `도시개발사업` 반사이익 볼까 5053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