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단독] 여의도 공공주택도 '휘청'…구청 'LH 임대주택 재검토하겠다'

2021-09-17 매일경제

조회 8,570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헛도는 8·4대책

현실성없는 계획 일방 발표후
주민·지자체 반발에 또 위기

영등포구가 지난해 8·4 공급대책에 담긴 여의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용지 300가구 공공주택 계획에 대해 공식적으로 '재검토' 의사를 밝혔다. 정부가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면서 주민 의견 수렴이 부족했던 데다 2018년부터 3년 넘게 여의도 아파트지구 내 재건축이 보류된 상황에서 공공주택을 추진하면서 주민들의 반감을 샀기 때문이다.

16일 영등포구는 최근 서울특별시·국토교통부·LH를 상대로 '여의도 LH용지(여의도동 61-2) 관련 건의 및 검토 요청'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보냈다.

이미지

 

 

이 같은 공문을 보낸 배경에는 명확한 기준 없이 재건축을 3년 넘게 멈추게 한 서울시 행정에 대한 주민 반발이 깔려 있다. 당시 서울시는 여의도 개발계획 발표를 언급한 이후 집값이 들썩거리자 한 달 뒤 돌연 개발계획 보류를 선언했다. 이 때문에 지난 7월부터 여의도입주자대표회의는 '재건축은 틀어막고 닭장임대 졸속 추진, 여의주민 무시하냐'라는 내용이 담긴 플래카드를 아파트 외벽에 내걸고 항의해왔다.

영등포구는 "공공비축토지를 활용해 금융 의료특구 육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글로벌바이오메디컬센터 등을 포함한 전략적 복합개발을 적극 검토 반영해달라"고 했다.

LH 공공주택 공급계획은 수도권 신규 택지 발굴이라는 명목으로 지난해 8·4 대책에 담겼다. 당시 계획에는 노원 태릉CC 1만가구 공급을 비롯해 용산 캠프킴 용지(3100가구), 정부과천청사 용지(4000가구), 서초 서울지방조달청 용지(1000가구), 마포 서부면허시험장 용지(3500가구) 등 각종 국공유지가 주택 용지로 담기면서 미래 개발 여력을 깎아먹는다는 비판이 많았다. 이 때문에 주민소환제 거론, 구청장 단식 등 반발이 컸고 결국 정부는 정부과천청사 유휴용지 등 기존 개발계획을 백지화하기도 했다. 영등포구 역시 여의도를 금융특구로 키우기 위해 지구단위계획을 장기간 준비하고 있는 만큼 해당 땅을 섣불리 개발하지 말자는 입장이다.

LH 관계자는 "지자체와 공문을 주고받았으며 지역 주민과 계속적으로 소통하며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해당 땅은 여의도성모병원 앞 주차장 일대 약 8264㎡로 현재 LH가 보유한 곳이다.

최근 서울시는 여의도 아파트지구 내 다수 재건축추진위원회와 만나 개발 밑그림인 지구단위계획 열람안을 조율하고 있다. 한강변 용지 기부채납 비율과 함께 통합개발 시 용적률 인센티브 및 비주거비율 축소 등을 논의하는 중이다.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0월 4주 분양동향] 평택고덕2차 아이파크 등 4천 6백 가구 771
현재글[단독] 여의도 공공주택도 '휘청'…구청 'LH 임대주택 재검토하겠다' 8570
이전글서울아레나 내년 착공…동북권 균형개발 잰걸음 11121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