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 역세권 청년주택 첫 입주자 모집…충정로·강변역 583실

2019-08-29 매일경제

조회 7,24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9월 16∼18일 접수…내년 1∼2월 입주

이미지


서울시가 역세권 청년주택 첫 입주자 모집에 나섰다.

서울시는 지하철 충정로역과 강변역 인근 역세권 청년주택 총 583실 입주자를 9월 16∼18일 모집한다고 28일 밝혔다. 충정로역(서대문구 충정로3가 72-1) 499실, 강변역(광진구 구의동 587-64) 84실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시가 용도지역 상향, 용적률 완화, 절차 간소화, 건설자금 지원 등을 제공하면 민간사업자가 대중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에 주거면적 100%를 공공·민간 임대주택으로 지어 청년층에 우선 공급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8만호 공급을 목표로 세웠다.

시는 하반기 총 5개 지역 2천112실의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나머지 지역은 합정역 인근 1천121실, 장한평역 170실, 동묘앞역 인근 238실이다.

충정로역과 강변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전용 면적이 16∼35㎡이고, 임대료가 시세보다 저렴하다.

전체 공급 물량 중 시가 직접 공급하는 공공임대 67실은 임대보증금과 임대료가 주변 시세의 30% 수준이다.

민간이 공급하는 516실 중 103실은 주변시세의 85% 수준에서 공급된다. 시는 나머지 민간공급(일반공급) 물량도 사업자와 협약을 통해 임대료를 주변 시세의 95% 수준으로 책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입주 신청은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 평균소득(3인 가구) 120% 이하인 만 19∼39세 청년, 신혼부부, 대학생이라면 할 수 있다. 공공임대와 특별공급에는 보유 자산 기준이 별도로 적용된다.

이밖에 역세권 청년주택 입주자는 장애인을 제외하고 자동차를 보유하지 않고, 타인의 차량도 직접 운행하지 않아야 한다.

입주자는 소득과 지역 우선순위를 따져 선정하며, 순위가 동일한 경우 추첨을 거친다.

서울주택도시공사는 10월 4일 서류심사 통과자, 12월 30일 최종 당첨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입주는 강변역은 내년 1월, 충정로는 내년 2월부터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공사 홈페이지(http://www.i-sh.co.kr)와 서울시 홈페이지 '청년주택' 사이트(http://news.seoul.go.kr/citybuild/archives)를 확인하면 된다.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與,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더 강화한 입법 나설듯 684
현재글서울 역세권 청년주택 첫 입주자 모집…충정로·강변역 583실 7242
이전글박원순 서울시장, 市공공기관 강북 이전 본격화 4585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