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상계~왕십리 잇는 `동북선 경전철`에 서울 강북 들썩

2019-11-14 매일경제

조회 4,910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강북·노원구 일대 주요 아파트값 상승세
이미지

[자료 = 매경DB]

서울 노원구 상계동~성동구 왕십리를 잇는 '동북선 경전철'이 11년 만에 착공에 들어가면서, 그동안 교통여건이 취약했던 강북·노원 일대 부동산 시장에 온기가 돌고 있다.

13일 주택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난 9월 28일 동북선 경전철 기공식을 열었다. 2008년 서울 내 7개 경전철 노선을 건설하는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 기본계획'이 승인된 지 11년 만이다. 동북선은 2024년 개통을 목표로 연내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동북선은 상계~하계~월계~미아사거리~고려대~제기동~왕십리 등 16개 정거장으로, 총 연장 13.4km로 모든 구간은 지하로 건설한다. 총 투입되는 사업비는 1조4361억원에 달한다.

동북선이 완공되면 상계에서 왕십리까지 환승없이 25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현재는 4호선 상계역에서 출발해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에서 2호선으로 갈아타 왕십리로 이동해야 하며, 총 37분 가량 소요된다. 미아사거리역에서 강남 선릉역까지 버스로 50분 이상 걸리던 이동 시간은 동북선 왕십리역에서 분당선으로 환승하면 30분대로 줄어든다.

동북선 착공이 임박하면서 강북구, 노원구를 중심으로 집값도 오름세다. 하계역 인근 '하계청구 1차' 전용면적 84㎡는 올해 8월 6억4500만원에 실거래돼 올 초보다 최대 1억원이 뛰었다. 강북구에선 수유동의 '수유 벽산' 아파트 전용 84㎡가 9월 4억 8000만원에 거래돼 작년 5월(4억500만원)보다 8000만원 가량 올랐다.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밀집한 북서울꿈의숲 일대 집값도 들썩이고 있다. 국토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북서울꿈의숲 동측에 자리한 장위뉴타운 '꿈의숲코오롱하늘채' 전용 84㎡ 매매가가 9월 8억원을 찍었다. 주변에 '꿈의숲 아이파크(2020년 12월)', '래미안 장위 퍼스트하이(2019년 9월)' 등 대단지도 속속 들어서고 있다.

공급이 많지 않아 신규 분양 단지도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관리처분인가까지 진행된 정비사업장은 강북구 2곳, 노원구 1곳에 불과하다. 당장 공급을 앞둔 곳은 한신공영이 강북구 미아동 3-111일대 재건축으로 선보이는 '꿈의숲한신더휴'(203세대 중 일반분양 117세대) 아파트다.

주택업계 관계자는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 강북횡단선(양천구 목동~동대문구 청량리)까지 건설되면 강북권 아파트 가격 상승 가능성이 크다"며 "강북권은 정비사업 추진이 더뎌 대부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을 것으로 보여 새 아파트의 희소가치도 높은 편"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내년 2월 수도권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주택 2~3년 거주의무 82
현재글상계~왕십리 잇는 `동북선 경전철`에 서울 강북 들썩 4910
이전글공급줄어 집값 뛰는데…주거용 인허가 32% 급감 4112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