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 아파트가격 평균 10억 돌파…성북구는 40%나 급등

2020-09-29 매일경제

조회 6,790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이미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 가격이 처음으로 10억원을 넘어섰다.

이는 2년 전 보다 2억2000만원 가까이 오른 금액이다. 1년전과 비교하면 1억6000만원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성북·노원·금천구 등 서울 외곽 지역의 상승폭이 커섰다.

성북구 아파트는 2년 새 40%나 뛰었다.

28일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의 월간 KB주택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9월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0억312만원으로 처음 1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1년 전인 작년 9월(8억4051만원)과 비교하면 1억6261만원 오른 것이고, 2년 전과 비교하면 2억1751만원 상승했다.


이미지


2년 사이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성북이다. 2년 새 39.8%가 뛰어 상승률이 40%에 육박한다.

이어 노원구(39.3%), 금천구(38.7%), 중랑구(37.1%), 강북구(37.0%) 등이 37% 넘게 올랐고, 도봉구(36.7%), 광진구(36.6%), 동대문구(35.7%), 서대문구(35.2%) 등도 35% 넘게 상승해 서울 외곽 지역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반면 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서초구(17.9%), 강남구(18.3%), 용산구(18.0%) 등은 상승률이 20%를 밑돌았다.

평균 아파트값이 가장 낮은 지역은 금천구로, 같은 면적 아파트를 얻는데 평균 6억420만원이 들었다.

85㎡ 기준 아파트값이 7억원 아래인 지역은 금천구와 함께 도봉구(6억1320만원), 중랑구(6억2401만원), 강북구(6억4414만원), 은평구(6억5912만원) 등 5개 구에 불과했다.

같은 면적 기준 아파트값이 6억원 이하인 곳은 서울에 한 곳도 없었다.


이미지


9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5억1707만원으로 지난달 5억원 돌파 이후에도 꾸준히 올랐다. 2년 전과 비교하면 12.6%(5769만원) 오른 것이다. 특히 강남 지역(11개구)은 평균 6억295만원으로 처음 6억원을 넘겼다. 강북 지역(14개구)도 7월 4억원 돌파 이후 계속 올라 이달 4억2045만원을 기록했다.

2년 동안 아파트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강남구로, 18.5% 상승했다. 전용 85㎡ 기준으로 보면 1억3601만원 뛰었다.

이어 성동구가 18.4%(9091만원), 광진구가 18.2%(9026만원) 올라 1억원 가깝게 올랐고, 송파구(17.4%·8천952만원), 금천구(17.3%·5510만원), 성북구(16.2%·6천518만원), 강북구(16.0%·5203만원) 등의 오름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전국서 종부세 '한숨'…대전아파트 올해 22만원, 5년후 470만원 450
현재글서울 아파트가격 평균 10억 돌파…성북구는 40%나 급등 6790
이전글임대차법 탓에…"석달만 사세요" 단기임대 성황 5885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