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아파트 6억이하는 반토막…9억초과는 2배로

2020-09-22 매일경제

조회 4,04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김상훈 의원, 文정부 3년 비교
강동구, 9억원 초과 0.4%→49%

이미지


문재인정부 출범 후 서울에서 매매가가 6억원 아래인 아파트 비중이 절반 이상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9억원을 넘는 고가 아파트 비중은 갑절 이상 늘었다.

21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한국감정원의 서울 아파트 매매 시세 현황을 2017년 5월부터 올해 6월까지 분석한 결과 서울의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 비율이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2017년 5월에는 67.3%였으나, 3년이 지난 올해 6월 기준 29.4%로 급감했다. 서울에서 6억원 이하 아파트가 빠르게 자취를 감춘 것이 수치상으로 확인됐다.

반면 같은 기간 시세 9억원 초과 아파트는 15.7%에서 39.8%로 그 비율이 2.5배가량 늘었다. 이에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9억원을 넘어서며 중저가 아파트는 9억원 이하로 자리 잡았다. 15억원을 넘는 초고가 아파트 비중도 3.9%에서 15.2%로 확대됐다.

자치구 가운데 6억원 이하 비율이 가장 크게 줄어든 곳은 강동구였다. 2017년 5월 시세 6억원 이하 아파트가 74.9%에 달했으나 올해 6월 기준 8.9%로 급락했다. 같은 기간 9억원 초과 아파트는 0.4%에서 49.0%로 폭증했다. 3년 전 강동구 내 10채 중 7채가 6억원 아래였다면 지금은 절반 이상이 9억원을 넘는다.

6억원 아파트 소멸 현상은 실수요자들 접근이 용이한 강북권에서 심화됐다. 성북구는 97.0%에서 33.6%로 대폭 줄었고, 동대문구는 88.9%에서 26.0%로 축소됐다. 서대문구도 88.6%에서 26.5%로 쪼그라들었다.

한편 강남 지역은 15억원 넘는 초고가 아파트가 크게 늘었다. 강남구는 15억원 초과 아파트가 26.8%였으나 현재 73.5%에 달하며 서초구도 22.4%에서 67.2%로 확대됐다. 송파구도 5.3%에서 43.1%로 늘었다.

김 의원은 "정부의 설익은 부동산 대책이 실수요자의 주거 사다리를 걷어차다 못해 수리 불가능한 수준으로 망가뜨려 놓았다"고 말했다.

[박윤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전세 씨 마르자…'한번도 경험 못한' 월세 폭등 215
현재글서울아파트 6억이하는 반토막…9억초과는 2배로 4042
이전글세입자 "나가려해도 전세 씨말라"…집주인 "입주 못하고 세금폭탄" 3428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