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건설사, 현장 안전 관리 올-인!

2013-04-09 쌍용건설

조회 3,55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연이은 사고에 경각심 제고 … 외부 기관 통해 전 현장 안전 관리 확대
-매일 안전 사이클, CCTV 관제센터 운영, 과거 재해자료 분석 전파 등
-기업 이미지 실추ㆍ수주 영업 타격 막기 위해 현장 안전 관리 사활

 최근 산업 현장에서 대형 사고가 연이어 발생함에 따라 건설사들이 현장 안전 관리시스템 강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쌍용건설은 주요 현장을 대상으로 2009년부터 진행해 오던 외부 전문기관(한국안전보건기술원 등) 특별점검을 국내 주요 50개 현장으로 대폭 확대하고, 3월부터 격월로 총 200여 회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외 현장에서 매일 오전 9시 당일 위험 작업 사전 점검과 신규 근로자 특별 교육을 진행하고, 오후 5시에 결과를 점검하는 ‘9TO5시스템’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싱가포르 마리나 해안고속도로와 도심지하철 921현장은 지난해 LTA (싱가포르 육상교통청)로부터 안전건설대상 최우수상을 동시에 수상한 바 있으며, 현재 각각 1천만과 900만 인시 무재해 달성을 앞두고 있다.

 

 GS건설은 올해 현장 안전 관리 방침을 ‘기본과 원칙의 준수’로 정하고, 추락 • 붕괴방지 시설 설치, 안전 보조로프 사용 등 6대 필수 안전 방침을 전 현장에 전파했다.

 

 대림산업은 최근 고려개발, 삼호와 함께 국내 200여개 현장 임직원 및 협력사 근로자 2만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업재해 추방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SK건설은 2005년부터 지난해까지 8년간 발생한 주요 재해 분석을 통해 제정한 장비운전 중 휴대폰 사용금지, 높은 곳에서 작업시 안전고리 2개 착용하기 등 현장 ‘10대 기본안전수칙’을 강화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현장 근로자의 위험한 작업을 CCTV로 실시간 모니터링 하는 ‘통합 안전관제센터’를 올해 말까지 해외 현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쌍용건설 조 현 상무는 “최근 국내외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면 치명적인 기업 이미지 훼손뿐 아니라 입찰 제한과 PQ 점수 감점 등 영업에도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기 때문에 사활을 걸고 있다”고 밝혔다.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내년에도 서울 전세난 계속되나…입주예정 아파트 '반토막' 413
현재글건설사, 현장 안전 관리 올-인! 3552
이전글상가시장 성수기, 유형별 특성·수요·매입가격 꼼꼼히 따져야 2492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