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전문가칼럼

서울시 "목동재건축, 임대 더 지으면 종상향"

2019-06-13 매일경제

조회 3,136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지난해 정부의 안전진단 강화 이후 '올스톱'됐던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재건축에 대해 서울시가 임대아파트를 더 짓게 될 경우 종상향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목동 일대 재건축이 새 국면을 맞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시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소위원회를 열고 목동 신시가지 1~3단지를 현 2종 일반주거지에서 3종 일반주거지로 종상향하는 대신 인센티브로 받는 용적률의 20%를 공공지원 민간임대로 채우는 방안을 제안했다. 공공지원 민간임대는 주변 시세보다 낮은 수준의 임대료로 8년까지 거주할 수 있으며 이후 분양 전환이 가능하다.

양천구청 관계자는 "서울시에서 종상향 조건으로 민간임대를 공급하는 방안이 담긴 공문이 와서 주민들에게 내용을 전달하고 의견을 조율하는 중"이라며 "주민들과 구청이 함께 노력해 받은 대안인 만큼 긍정적인 결론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는 단지별로 재건축 추진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정밀안전진단을 진행하거나 사업설명회를 열고 있는 단계다. 현재 목동 신시가지 1~14단지 중 1~3단지는 2종 일반주거지, 4~14단지는 3종 일반주거지로 분류돼 있다.

조건 없는 종상향을 주장하던 1~3단지 주민들이 서울시의 이번 절충안을 수용하면 지지부진하던 목동 신시가지 단지 전체 재건축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 목동은 대지 지분이 넓어 서울 내 몇 안 남은 유망 재건축 단지로 꼽히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소위에서 공공지원 민간임대를 제안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확정된 내용은 아니다"면서 "주민들과 의견 조율을 거쳐 결정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민간임대분 확대를 조건으로 한 종상향 논의는 서울시와 목동 신시가지 1~3단지 주민들이 종상향 문제로 팽팽히 대립한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주민들은 지난해 말 박원순 서울시장과 만나 해당 사안에 대한 해결을 요구했고 서울시 역시 전향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며 관심을 표명했다. 전문가들은 재건축 추진이 어려워진 단지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는 등 반발이 확대되면서 서울시에서 선제적으로 이를 해결하기 위한 협상카드를 던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박 시장이 강조하고 있는 임대주택을 확대하면서 재건축 주민들 요구를 수용함으로써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일단 신시가지 1~3단지 주민 상당수는 해당 제안에 대해 충분히 검토해볼 만한 카드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다만 여전히 조건 없는 종상향을 요구하는 강경파 조합원들이 존재하는 만큼 최종 결론이 어떻게 날지는 미지수다.

[정지성 기자 / 추동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급등한 공시가에 뿔난 주민들 3544
서울시 "목동재건축, 임대 더 지으면 종상향" 3136
둔촌주공, HUG 분양가규제 폭탄 맞나 3959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