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겹호재' 고양 장항지구, 1만가구 본격 개발

2023-02-06 매일경제

조회 1,833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경제자유구역 지정 앞두고
GTX·대심도터널 사업 탄력
테크노밸리·한류월드 등
미래먹거리 개발사업 순항
"콘텐츠·컨벤션 인력 유입
자족형 신도시로 거듭날 것"

이미지
이미지고양시 CJ라이브시티와 장항지구 공사 현장 전경. <박형기 기자>

 

1만여 가구 규모 자족형 신도시 건설이 예정된 고양시 장항지구가 최근 겹호재를 맞았다. 장항지구 일대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서울 강남에서 장항지구 인근까지 연결되는 대심도 터널 건설이 본격화한 것이다.

경기도 경기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1일 '경기경제자유구역 추가 지정을 위한 개발계획 수립 용역' 입찰 공고를 냈다고 밝혔다. 도와 고양시가 연구용역비를 분담해 JDS지구 추진전략과 투자유치 방안, 경제적 파급 효과 등을 분석하게 된다. 'JDS지구'란 고양시 장항동, 대화동, 송산·송포동의 영문 앞 글자를 딴 명칭이다. 현재 이 지역에서는 일산테크노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 한류월드, 장항지구 등의 사업이 진행 중이며 고양시는 이를 하나로 묶어 연계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개발 완료 시 약 13만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예상된다.

장항지구와 맞닿은 일산테크노밸리는 최근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지난달 지장물 철거공사를 시작해 본격적인 단지 조성사업에 들어갔다. 고양시는 약 87만㎡(26만평) 용지에 미디어·콘텐츠, 바이오·메디컬, 첨단제조 분야 혁신기업 등을 유치해 미래 신산업의 거점지로 만든다는 방침이다. 시에 따르면 지금까지 열린 투자설명회에서 250여 개 기업이 입주 의사를 밝혔다.

킨텍스 제3전시장도 속도를 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 전시장과 비즈니스 호텔 등이 완공되면 고양시가 한국을 대표하는 MICE(전시컨벤션)산업 중심지로 발돋움할 수 있다. 킨텍스와 시너지를 낼 한류월드 조성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K콘텐츠를 콘셉트로, 6만석 규모 아레나(공연장)와 초고층 랜드마크타워, 쇼핑몰·호텔·레지던스·오피스텔 등이 조성된다. 고양시와 CJ라이브시티는 지난해 12월 세계적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AEG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내년 개장하는 CJ아레나 관광객 유치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테크노밸리와 킨텍스, 한류월드 등 일자리를 창출하는 프로젝트가 본격화하면서 배후 주거지역으로 조성되는 장항지구 개발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장항지구는 공공임대, 공공분양, 민간분양 등 11개 단지, 총 1만1624가구가 들어서는 대규모 주거타운이다. 지금까지 신혼희망타운, 행복주택 등이 공급된 데 이어 올해는 민간분양 주상복합 아파트 등이 공급된다.

지난해 하반기까지만 하더라도 부동산시장 침체로 건설사들이 장항지구 사업을 적극 추진할 수 없었지만 1·3 부동산대책에 따라 주택 청약과 대출 관련 규제가 완화되고 장항지구 인근 대형 프로젝트가 순항하면서 분위기가 호전되고 있다. 특히 주택 수명이 20년이 넘기 시작한 일산신도시에서도 신축 수요가 장항지구로 유입될 수 있다. 부동산 개발업계 관계자는 "고양시 계획대로 K콘텐츠, 전시컨벤션 분야 등에서 일자리가 창출될 경우 직주근접 수요가 유입돼 장항지구가 판교 같은 자족형 신도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장항지구에서 서울 강남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노선은 내년 개통을 앞두고 있다. 삼성역에서 킨텍스역까지 20분이면 닿을 수 있다. 기존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할 때와 비교하면 한 시간 가까이 단축하는 셈이다.

대심도 터널도 장항지구 인근까지 뚫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고양시에 따르면 고양~양재 대심도 고속도로가 최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민간 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 전국에서 출퇴근 차량이 가장 많이 몰리는 것으로 유명한 자유로의 지하 수십 m에 고속도로를 뚫는 사업이다. 대심도가 완공될 경우 고양 장항IC에서 서울 양재IC까지 이동 시간이 현재 평균 86분에서 39분으로 대폭 줄어들게 된다.

장항지구를 포함해 고양 JDS지구에 대한 경제자유구역 지정은 연구용역과 정부 심사 등을 거쳐 내년 6월쯤 결정될 전망이다. 경제자유구역으로 최종 지정되면 노동·경영 관련 규제 특례가 적용되고 지방세와 관세가 감면되는 등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어 국내외에서 기업을 유치하기에 유리해진다.

[박만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현재글'겹호재' 고양 장항지구, 1만가구 본격 개발 1833
이전글[4월 1주 마켓워치] 개발호재로 가득 찬 강남, 10년 후 미래가치 442821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