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경기南北에 5만가구 신도시…올 12월 후보 지역 2곳 발표

2018-10-12 매일경제

조회 3,450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주변 주민 반발 최소화 위해
GTX 등 교통 개선 대책 착수

남쪽선 광명시흥지구 물망
북쪽선 원흥·장항 등 거론
정부가 오는 12월 경기 북부·남부 1기 신도시와 서울 사이 지역에 신도시 후보지 2곳을 발표한다.

각각 5만여 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330만㎡ 규모 미니 신도시다. 국토교통부는 지역 주민 반발을 최소화하기 위해 후보지 주변 지역 광역교통망을 대폭 확충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국토부는 11일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 주재로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도시공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도권 광역교통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말인 12월 중 10만가구에 이르는 신규 공공주택지구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신도시 주거 여건 개선과 함께 주변 2기 신도시 교통 개선을 위해 범정부적 교통대책 수립에 착수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달 21일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하면서 "연내 4만~5만가구를 수용할 수 있는 330㎡ 규모 신도시급 택지 1~2곳을 공개할 예정"이라면서도 정확한 신도시 지정 개수와 규모를 밝히지는 않았다.

국토부는 이날 회의에서 총 10만가구 규모 신도시 지정을 전제한 광역교통망 연계 대책 수립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연내 발표할 신도시에 대해 각각 5만가구씩 2곳으로 사실상 확정한 것이다.

정부가 발표할 신도시 후보지는 경기 북부권과 남부권에 각각 1곳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아직 구체적인 입지를 확정하지 않았지만 어느 한쪽 지역에 몰리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2기 신도시 등 현재 수도권 교통 상황을 면밀히 평가해 광역철도(GTX), 도로, BRT, M버스, 환승센터 등을 포함한 입체적 교통 개선 대책을 통해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대규모 공공택지 후보지로 경기 남부에서는 이명박정부 시절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가 부동산경기 침체 여파로 해제된 광명시흥지구를 우선 가용 토지로 보고 있다.

또 경기 북부권에서는 고양시 원흥지구 인근, 장항동 일대 등이 유력 후보지로 꼽힌다. 이들 지역은 주변에 이미 조성된 소규모 택지들이 있지만 전철이나 버스 노선 같은 교통시설이 미비해 주민 불편이 컸던 곳이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 원장은 "경기 남부와 북부권에서 기존에 검토되다가 사업성 미비로 추진되지 않았던 전철사업을 신도시 개발과 병행하거나 GTX 등으로 교통 연결을 편리하게 만들어준다면 주민들도 사업에 무조건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용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현재글경기南北에 5만가구 신도시…올 12월 후보 지역 2곳 발표 3450
이전글[10월 3주 분양동향] 이천 라온프라이빗 등 4천 가구 3413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