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10년된 집값에 맞추라니…13년만의 분양 엎어질 판

2019-06-25 매일경제

조회 3,117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서울도심 `힐스테이트 세운`
HUG 막무가내 규제 피하려
3년뒤 후분양 카드 만지작


세운재정비촉진지구 지정 13년 만에 첫 주택 공급사업인 '힐스테이트 세운' 분양이 2~3년 뒤로 미뤄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일방적인 분양가 통제 때문이다. 단순한 주택보증기관인 HUG가 분양가를 무리하게 끌어내리면서 시장에서는 오히려 주택 공급이 늦어지고 분양가격만 올라가는 부작용이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당초 오는 28일 서울 용산구에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나설 예정이었던 주상복합 아파트 '힐스테이트 세운' 분양 일정이 불확실해졌다. 사업시행자인 더센터시티주식회사는 HUG가 조정에 나서지 않으면 극단적으로는 후분양으로 전환하는 방안까지 검토하기 시작했다. 시행사 측은 분양보증을 받기 위해 지난 21일까지 HUG와 협상을 벌였다. 분양가격으로 사업자는 3.3㎡당 약 3200만원을 제시한 반면 HUG는 2700만원대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분양가를 놓고 양측이 3.3㎡당 500만원이나 되는 큰 차이를 좁히지 못한 것이다.

서울 중구 입정동 세운3-1, 3-4·5구역에 들어설 힐스테이트 세운은 최고 27층, 998가구(일반분양 899가구) 규모로 3.3㎡당 500만원이면 분양수입 금액이 1000억원 이상 줄어든다. 사업자는 3.3㎡당 3000만원대 초반 이하 가격으로는 오히려 적자를 보는 셈이어서 이대로는 사업을 진행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후분양이 확정되면 분양은 최소 2~3년, 준공 시점은 3~6개월 이상 늦어질 수밖에 없다. 또 사업비 추가 조달 과정에서 금융이자 비용 증가에 따른 분양가격 상승도 불가피하다.

이처럼 사업자와 HUG가 시각차를 보이는 것은 분양가격 비교 대상이 될 최근 분양하거나 입주한 새 아파트가 반경 1㎞ 이내에 없기 때문이다. HUG가 주요 비교 대상으로 제시한 충무로4가 '남산센트럴자이'는 2009년 12월 입주한 아파트로 시세가 3.3㎡당 약 2200만원이다. 지은 지 10년 지난 아파트 시세를 기준으로 하다 보니 새 아파트 프리미엄은 전혀 반영이 안 된 것이다. 힐스테이트 세운 분양이 미뤄지면 대우건설이 세운지구 6-3-4구역에서 각각 올해 하반기와 내년 상반기 분양을 계획했던 주상복합 아파트 2개 단지도 도미노로 분양이 미뤄질 가능성이 높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 원장은 "최근 분양 사례도 없는데 분양가 낮추기에 집착해 현실과 맞지 않는 기준을 적용하면 결과적으로 로또 분양을 부추기거나 공급을 줄여 시장 혼란을 일으킨다"면서 "분양보증가격 심사 절차와 방법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최재원 기자 /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공실 나온 행복주택엔 입주자격 완화…10년차 신혼부부도 `OK` 317
현재글10년된 집값에 맞추라니…13년만의 분양 엎어질 판 3117
이전글영종도 옆에 여의도 크기 `드림아일랜드` 조성…2022년 완공 3441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