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집값 꿈틀대자…재건축 안전진단 재도전

2019-06-24 매일경제

조회 2,449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정부규제로 1년 넘게 막혔던
성산시영, 용역발주로 재시동
목동 등 주변 단지 자극할듯

자산가 설문 "부동산 늘린다"
재건축·재개발 선호 40% 1위
이미지

정밀안전진단 용역이 발주돼 재건축이 본궤도에 오른 서울 마포구 소재 '성산시영아파트'.


서울 재건축 아파트인 마포구 '성산시영아파트'(3710가구)에 대한 정밀안전진단 용역이 발주돼 본궤도에 올랐다. 가다 서다를 반복했던 해당 단지의 정밀안전진단 절차가 가시화되면서 작년 초 안전진단 규제 강화에 발목이 잡혔던 서울시 내 재건축 단지들 역시 잰걸음에 나설 전망이다.

23일 서울시와 재건축 관계자 등에 따르면 마포구는 지난 17일 성산시영아파트 재건축 정밀안전진단 용역 수행업체를 선발하기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

해당 용역사업은 착수일로부터 90일이며 용역 기초금액으로는 약 2억9620만원이 책정됐다. 33개동 3710가구로 이뤄진 성산시영아파트는 1986년 입주해 재건축 연한인 30년을 넘겼다. 단지는 2016년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한 뒤 정밀안전진단 절차를 앞두고 정부의 규제 강화로 1년 넘게 제자리걸음을 반복해왔다.

하지만 올해 들어 재건축 추진 재개에 대한 조합원들의 높은 의지가 반영돼 이번 정밀안전진단이 적극 추진됐다. 당초 안전진단 예치비용을 두고 마포구와 대립하는 등 논란이 있었지만 결국 2억9000만원대 금액으로 최종 용역 발주를 마쳤다.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할지는 미지수다. 안전진단 규제 강화 이전엔 조건부 재건축 판정을 받아도 재건축이 가능했지만 규제 강화로 이제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공공기관의 적정성 검토를 거쳐야 한다. 구조안정성 비중이 50%로 높아지고 주거환경 비중이 15%로 축소된 점도 특징이다. 조합은 용역업체가 수행한 정밀안전진단 결과를 본 후 재건축 절차를 밟아나겠다는 방침이다.

이미지
3000가구가 넘는 성산시영아파트가 정밀안전진단에 진입함에 따라 비슷한 단계를 밟고 있는 재건축 단지 행보에도 관심이 쏠린다.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선수촌아파트'는 이미 4월 정밀안전진단 용역업체를 선정해 용역을 진행 중이다.

반면 정밀안전진단 문턱을 1년 넘게 넘지 못하고 있는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1~14단지는 이번 소식이 자극제가 될 전망이다. 단지별 재건축을 추진 중인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는 최근 정밀안전진단을 위한 주민 모금 활동을 펼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최근 1~3단지가 임대주택 확대 조건부 종상향 논의를 서울시와 진행 중이어서 주민들은 고무된 분위기다. 한 목동 주민은 "앞이 보이지 않던 재건축 추진에서 최근 들어 조금씩 희망이 보이고 있다"며 "일단 목전에 둔 정밀안전진단 절차를 넘는 것이 주민들의 큰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강남·강북을 가리지 않고 전방위적으로 재건축이 느리지만 진전하는 것은 '서울 불패'에 대한 주민들 확신이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결국 서울시 내 아파트 가격은 올라갈 수밖에 없다는 믿음과 두꺼운 대기수요층 때문에 당장은 어렵더라도 재건축이 더 유리하다는 생각이다.

이미지
실제 최근 신한은행이 자산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역시 이런 시장 분위기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19일 개최한 '부동산세미나'에서 부동산 관련 설문조사(65명 대상)를 한 결과 전체 고객 중 66%가 '서울 위주로 상승 국면을 유지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현재 자산 포트폴리오에서 부동산 투자 비중을 늘리겠다는 고객은 전체의 72%를 차지했고 그중에서 75%는 서울을 최우선 투자지역으로 뽑았다.

한마디로 고액자산가 4명 중 3명은 여전히 서울시 내 부동산이 성공확률이 높은 투자상품이라고 여기고 있는 셈이다.

이남수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장은 "재건축초과이익환수금이나 안전진단 규제 강화 등 재건축·재개발의 속도 조절을 위한 다양한 정책은 단기간엔 효과를 보는 것 같아도 중·장기적으론 파급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최근 서울 아파트 가격이 반등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서울 불패는 사실상 투자자들에게 이젠 공식으로 받아들여진다"고 설명했다.

'투자가 유망한 부동산 상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전체의 40%가 재건축·재개발 아파트를 꼽았고 기존 신축 아파트가 23%로 뒤를 이었다. 시일이 좀 더 걸리고 더디더라도 재건축·재개발 아파트가 수익률 측면에서 훨씬 유리하다고 판단한다는 의미다.

[추동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청약시스템 개편에 상한제 변수까지…청약시장도 `혼란` 314
현재글집값 꿈틀대자…재건축 안전진단 재도전 2449
이전글HUG의 팔비틀기…서초·사당서 또 로또 3924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