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시 전세지원 이용해볼까?

2013-08-06 매일경제

조회 328,004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이미지
비수기인 장마철에도 전세금이 치솟으면서 서울시가 제공하는 각종 전세지원책에 눈길이 쏠리고 있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현재 장기전세주택(시프트)과 장기안심주택, 전세임대 등 다양한 형태의 전세 주택을 공급하고 있다. 

장기전세주택은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인 무주택 가구를 대상으로 주변 시세의 80% 수준에서 최장 20년간 거주할 수 있는 주택이다. 서울시가 SH공사를 통해 직접 건설하거나 민간주택을 사들여서 공급한다. 현재 총 2만2115가구가 공급됐으며 하반기에는 3565가구가 마련될 예정이다. 

작년부터 새롭게 마련된 장기안심주택은 무주택 시민의 주거불안 해소를 위해 서울시가 전세보증금 일부를 무이자로 지원하는 제도다. 세입자가 원하는 주택을 물색해 서울시 SH공사에 통보하면 세입자와 SH공사가 공동으로 소유자와 전세계약을 맺는다. 

소득 70% 이하 가구를 대상으로 보증금 1억5000만원의 30%까지 지원해준다. 작년 총 1350가구를 지원했다. 

전세임대는 소득 50% 이하 가구 중 기초생활수급자와 한부모 가정 등 취약계층에게 민간 전세주택을 최대 10년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SH공사가 집 소유자와 먼저 임대차계약을 맺은 후 LHㆍSH가 다시 싼값에 세입자에게 재임대하는 형태다. 보증금 1억4000만원 이하 주택에 대해 7000만원까지 낮은 금리로 대출해준다. 

서울시는 이 밖에도 작년 8월부터 `서울시 전월세보증금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집주인과의 임대차 갈등 상담, 분쟁 조정, 융자 알선, 법적 구제방안 지원 등이 주요 업무다. 

처음 문을 열었을 때 보증금 2억5000만원 이하에 연소득 부부합산 5000만원 이하로 지원대상을 한정했으나 현재 보증금 3억원 미만에 부부합산 연소득 7000만원 이내로 대상자를 확대했다. 

또 전세 계약기간이 아직 끝나지 않았을 때 SH가 공급하는 임대주택에 당첨된 세입자들도 지원해주고 있다.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1월 4주 분양동향] 해링턴 플레이스 반월당2차 등 3천 6백가구 2920
현재글서울시 전세지원 이용해볼까? 328004
이전글[8월1주 분양동향] 향남2지구 등 6,300가구 청약 스타트!! 133645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