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전셋값 고공행진 '지속'…입주 앞둔 새 아파트 "눈여겨볼만"

2013-11-27 한국주택신문

조회 152,798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내년 초 전세만기를 앞두고 있는 A씨(서울 송파구)는 추워지는 날씨에도 이사 할 집을 찾느라 분주하다. 전셋값 상승세에 재계약시 집주인이 보증금을 올릴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A씨는 하루 빨리 집을 구해 놓고 집 걱정 없이 새해를 맞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다.

이처럼 이사철이 지난 비수기지만 집을 미리 알아보는 수요가 부쩍 늘었다. 올 초보다 전셋값이 대폭 상승해 그나마 더 오르기 전에 계약을 체결하는 것이 비용부담이 적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27일 KB부동산알리지 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서울 3.3m²당 전세가격이 분기별로 1분기 842만원, 2분기, 851만원, 3분기 888만원으로 상승했다.

지난 18일 기준 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서도 서울 전셋값이 전주대비 0.19% 오르며 65주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모습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올해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용인시 수지구로 지난 15일 기준 14.9% 상승했고, 성남시 분당구 13.55%, 고양시 일산서구 13.06%, 부천시 원미구 12.93%, 안양시 동안구 12.63% 수원시 영통구 11.43% 의왕시 10.72% 등 순으로 많이 올랐다. 이외 서울 강서구가 11.73%, 지방에서는 대구 북구가 10.80%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전문가들은 올해 전세가격 상승률 상위 10개 지역 가운데 8곳이 수도권일 정도로 서울 전세수요가 외곽지역으로 이동하면서 전셋값 상승을 부추겼다고 입을 모았다.

이러한 가운데 내년에도 전셋값 상승이 지속될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 수요자들은 보다 발빠르게 움직여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014년 건설·부동산 경기전망'에서 내년 전세가가 3%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에 수도권 아파트 입주가 특정지역에 편중되는 데다 월세이동이 가속화되고 가계부채 부담도 여전해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내년 서울 재건축 이주수요와 전세만기 수요가 한꺼번에 몰리면, 전셋집을 구하기 더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지속되는 전세난 속 눈길끄는 아파트 어디?

한화건설은 2014년 5월 입주예정인 김포 풍무 '한화꿈에그린월드 유로메트로'의 일부 가구에 대해 순수 전세상품을 공급 중이다. 지난 15일 계약 일정에 돌입한 이후 꾸준히 계약률이 오르며 순항 중이다. 시공능력평가 10위의 한화건설이 직접 전세보증금 반환 확약서를 발급해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으며 1순위로 확정일자를 받는 것도 가능하다. 전세금은 최저 1억5000만원부터 시작되며 현재 계약금 정액 1000만원, 잔금은 입주 시에 납부하는 조건을 제공한다.

그 외에도 동부건설이 인천 계양구 귤현동에 공급하는 '계양 센트레빌' 역시 회사보유분에 대해 '직접전세'를 실시 중이다. 전용 84㎡의 전세가격은 1억8000만원 선으로 순수한 전세계약으로 전세보증금만 내면 거주 할 수 있다. 전세자금 대출이 가능하며, 계약 후 바로 입주 할 수 있다.

대우건설이 선착순 특별분양을 진행 중인 '일산 푸르지오'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일산동에 위치하고 경의선 탄현역과 일산역이 인접해 서울로의 이동이 편리하다. 전용면적 51~111㎡ 총 589가구(일반분양 178가구)로 이루어져 있으며 계약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

오는 2014년 6월 입주 예정인 '래미안 한강신도시 2차'는 삼성물산이 경기도 김포 한강신도시에 짓는 아파트로 일부 잔여 가구를 분양 중이다. 전용면적 68~84㎡, 총 1711가구로 전용 68, 70㎡는 분양이 마감됐으며 현재 75~84㎡ 일부 물량이 남아있다.

SK건설은 지난 5월 입주를 시작한 '수원 SK Sky VIEW'의 일부 계약해지 세대를 재판매 중이다. 아파트는 최고 40층, 전용면적 59~146㎡로 구성됐으며 총 3498가구로 올해 입주하는 아파트 중 최대 규모다. 오는 30일 개통하는 분당선 수원역을 이용해 서울 왕십리까지 1시간 30분이면 도달할 수 있고 강남까지는 40분대에 진입할 수 있다.

한국주택신문 서승범 기자 seo6100@housingnews.co.kr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 3주 분양동향] 광주 방림 골드클래스 등 1천 5백 가구 935
현재글전셋값 고공행진 '지속'…입주 앞둔 새 아파트 "눈여겨볼만" 152798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