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 재건축, 9개월 만에 반등

2013-02-06 박미진 주임애널리스트 (pow4001)

조회 71,122 | 추천 2 | 댓글 0 | 평점:없음

▶ 서울 재건축 매매가 변동률 0.41% 기록
▶ 강남3구 재건축 일제히 올라
▶ 강남구 1.65%로 최고 상승폭 보여

서울 재건축 매매가 변동률이 9개월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부동산 즐겨찾기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1월(1월 1일~1월 31일) 수도권 재건축 매매가 변동률을 집계한 결과 0.3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수도권 평균을 웃도는 0.41%의 상승률을 보였다. 이는 작년 4월 이후 9개월 만에 상승세로 전환한 것이다.

 

이미지


강남3구 재건축 아파트 값이 일제히 오르면서 상승세를 견인했다. 강남구가 1.65% 올라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고, 송파구 0.20%, 서초구 0.04%의 변동률을 보였다.


강남구는 개포동 일대를 중심으로 지난해 말 취득세 감면이 종료된 이후 뚝 끊겼던 매수세가 서서히 살아나는 분위기다. 지난 1월 22일(화) 개포동 주공3단지가 조합설립인가를 받는 등 재건축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고, 새정부가 내놓을 경기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까지 반영되면서 가격이 오르는 모습이다.


개포동 주공1단지 42㎡가 5억9천2백50만원에서 6천2백50만원 올라 6억5천5백만원, 56㎡는 8억5천만원에서 5천5백만원 오른 9억5백만원이다. 개포동 주공4단지 42㎡는 6억원에서 2천만원 올라 6억2천만원, 대치동 은마 102㎡는 7억4천만원에서 5백만원 오른 7억4천5백만원이다.


송파구는 여전히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두드러진 가운데 매도자들도 매물을 거둬들이면서 가격이 소폭 올랐다. 잠실동 주공5단지 113㎡가 8억8천만원에서 1천만원 올라 8억9천만원, 가락동 가락시영1차 56㎡가 5억6천만원에서 7백50만원 오른 5억6천7백50만원이다.


서초구도 송파구와 비슷한 분위기다. 매수자와 매도자 모두 관망세를 취하면서 매물이 줄었고 이에 따라 매물가격이 소폭 상향 조정됐다. 반포동 주공1단지 105㎡가 15억5천만원에서 2천5백만원 오른 15억7천5백만원, 72㎡는 10억4천5백만원에서 5백만원 올라 10억5천만원이다.


반면 강동구(-0.05%), 영등포구(-1.05%), 용산구(-0.50%) 는 재건축 아파트 값이 하락세를 이어갔다.


강동구는 상일동, 명일동 일대 재건축이 하락했다. 매수자 부재가 장기화되고 있기 때문. 상일동 고덕주공4단지 52㎡가 4억6천만원에서 2천5백만원 내린 4억3천5백만원, 명일동 삼익그린1차 72㎡가 3억7천만원에서 1천5백만원 내린 3억5천5백만원이다.


영등포구는 여의도동 시범, 미성 아파트 값이 내렸다. 재건축 사업에 이렇다할 진척이 없고, 매수세까지 줄어 아파트 값이 약세를 면치 못하는 실정이다. 여의도동 시범 158㎡가 10억원에서 3천만원 내려 9억7천만원, 미성 155㎡가 10억7천만원에서 2천만원 내려 10억5천만원이다. 


용산구는 이촌동 렉스 아파트가 하락세를 견인했다. 거래 부진에 따른 가격 하락으로 132㎡가 11억5천5백만원에서 3천만원 내린 11억2천5백만원이다.


한편 경기 재건축 매매가 변동률은 -0.05%, 인천은 보합(0.00%)을 기록했다. 경기는 수원시가 -2.13%로 하락폭이 가장 컸고 남양주시 -0.65%, 안양시 -0.15%의 변동률을 보였다.

2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 4주 분양동향] 송도자이 크리스탈오션 등 2천 7백가구 571
현재글서울 재건축, 9개월 만에 반등 71122
이전글1월 아파트, 분양 시장 결산 93063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