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임대차법 1년만에…노원구 전셋값 상승폭 9배로

2021-09-24 매일경제

조회 2,025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전셋값 상승속도 크게 빨라져
송파·강동·용산도 4~5배 커져

임대차법 시행 후 1년 동안 서울 노원구의 아파트 전셋값 상승폭이 임대차법 시행 이전 1년 상승폭의 9배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미지

 

 

 

23일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이 한국부동산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 시세는 6억2402만원으로 새 임대차법 시행 직전인 작년 7월 시세 4억8874만원에 비해 1억3528만원(27.7%)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새 임대차법 시행 1년 전인 2019년 7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의 서울 평균 전셋값 상승폭 4092만원과 비교하면 3배가량 상승폭이 커졌다. 이전보다 3배 빠른 속도로 전셋값이 치솟았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강남구 아파트 전세 시세는 임대차법 시행 후 1년 만에 2억5857만원 상승한 11억3065만원을 기록했다. 임대차법 시행 전인 2019년 7월 전셋값(7억6127만원)과 2020년 7월(8억7208만원)의 차이는 1억1081만원으로 나타나 임대차법 시행 전에 비해 전셋값이 가파르게 올랐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어서 송파구 2억1781만원, 강동구 1억9101만원, 서초구 1억7873만원, 용산구 1억599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 중 송파구, 강동구, 용산구는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는 각각 5205만원, 4577만원, 2925만원 상승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차법 시행 후 전셋값 상승폭이 시행 전에 비해 4~5배에 달한 셈이다.

노원구의 경우 2019년 7월~2020년 7월 상승폭은 905만원에 불과했지만 법 시행 후인 2020년 7월~2021년 7월에는 8078만원 급등해 상승폭이 9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관악구, 중랑구도 2019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상승분이 각각 1845만원, 817만원이었는데 법 시행 1년간 각각 1억3642만원, 6882만원 상승했다.

이 같은 현상이 벌어진 것은 임대차법으로 인해 전셋값을 2년이 아닌 4년에 한 번씩만 올릴 수 있게 된 집주인들이 신규 전세계약을 맺으면서 4년치 인상분을 한꺼번에 올렸기 때문이다.

임대차법 이후 갱신계약을 맺은 일부 세입자들은 5% 이내로 전셋값 인상을 최소화할 수 있었지만 이들 역시 갱신계약 기간이 만료되는 내년 8월 이후 전셋값을 대폭 올려줘야 할 가능성이 크다.

김 의원은 "새 임대차법 때문에 전세살이가 더욱 팍팍해지고 있다는 점이 통계로 증명됐다"며 "대대적인 정책 기조 전환이 없다면 전세 상승폭은 더욱 커지고 국민은 더 큰 고통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0월 4주 분양동향] 평택고덕2차 아이파크 등 4천 6백 가구 316
현재글임대차법 1년만에…노원구 전셋값 상승폭 9배로 2025
이전글[9월 4주 분양동향] 안동 영무예다음 포레스트 등 2천 7백 가구 30910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