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청약통장 필요 없는 3순위, 예비 청약자 '줄이어'

2013-07-18 한국주택신문

조회 4,663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최근분양시장에서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3순위 청약이 예비 청약자들에게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부동산경기침체로 인해 전국에 미분양물량이 쌓이면서 청약이 모두 끝난 이후에도 주요단지를 분양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예비청약자들은 청약통장이 필요 없는 3순위에 청약을 하거나 미분양주요단지를 직접 찾아다니는 사례도 빈번하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청약이 이뤄지는 경우 청약자들이 3순위에 쏠리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는 수도권의 미분양물량이 지방과 달리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로 올해 5월에는 3만2769가구에 달했기 때문이다.

또 수도권의 택지지구 등에서 공급이 꾸준히 이뤄지면서 청약통장 없이도 주요단지를 선점할 수 있어 청약통장의 가치가 작아진 것도 큰 요인으로 작용했다.

지난 6월에 청약접수를 받았던 '김포풍무푸르지오 센트레빌1차'는 1497가구를 모집했으며 총 1209명의 청약접수가 이뤄졌다. 그 중 3순위에서 1,2순위보다 39.3배가 많은 1179명이 접수를 했다.

인천송도신도시에서 6월 청약접수를 받았던 '송도 더샵 그린워크3 D-18-1블록'도 마찬가지로 3순위서 몰렸다. 1,2순위에서는 117명만이 접수를 했으나 3순위서 636명의 청약신청이 이뤄졌다. 3순위의 청약자가 1,2순위보다 5.4배 가량 많았다.

경기도평택에서 지난 5월 분양시장에 나섰던 'e-편한세상 평택'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621가구 모집했으나 1,2순위에서는 115가구만이 청약접수를 했다. 그러나 3순위서 571명이몰리면서 평균 1.1대의 준수한 청약률을 기록했다. 3순위청약자가 1,2순위 청약자보다 5배가량 더 많았다.

서울동대문구 용두4구역을 재개발한 '용두 롯데캐슬'도 3순위에서 청약자들이 몰렸다. 총 131가구 모집에 166명이 청약신청을 하며 1.3대 1의 청약경쟁률을 보였다. 이 중 약 82%상당은 3순위에서 청약이 이뤄졌다.

부동산 관계자는 "과거분양권과 청약통장에 프리미엄이 붙던 부동산 활황기가 지나면서 청약통장의 의미가 퇴색된 지 오래됐다"며 "30년간 아파트 분양시장을 책임졌던 '청약제도'의 근본적인 변화가 없는 한 이 기조는 계속 유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국주택신문 권일구 기자 k2621@housingnews.co.kr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9월 5주 분양동향] 추석 앞두고 3천가구 청약 2536
현재글청약통장 필요 없는 3순위, 예비 청약자 '줄이어' 4663
이전글서울 하반기 베스트10 분양단지 116132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