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주택 누르니 오피스텔 몸값 폭등…"가격상승률 아파트 2배"

2021-03-24 매일경제

조회 1,185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오피스텔 가격 상승률 전년比 22.8%↑
아파트 비해 가격 싸고 규제 약해

이미지
이미지전국 아파트 및 오피스텔 매매가격 상승률 비교 [자료 = 한국부동산원]

 

올해 오피스텔 가격상승률이 아파트를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를 대로 오른 아파트 가격 에 매수세가 주춤한 데다 정부 규제가 집중되면서 투자수요가 오피스텔로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3일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2월 기준 전년 동월 대비 오피스텔 가격 상승률은 22.8%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아파트가격 상승률은 10.0%에 그쳤다. 지역별 오피스텔 가격상승률은 수도권이 평균 21.6% 오른데 비해 지방은 무려 33.9%나 뛰었다.

일반적으로 임대수익 창출을 목적으로 투자가 이뤄지는 오피스텔의 가격상승률이 아파트를 넘어선 상황에 대해 업계는 "이례적"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오피스텔 가격과 임대수익률은 반비례하기 때문인데, 투자자들이 가격이 천정부지 뛴 아파트로 시세차익 실현이 어려워지면서 오피스텔이 대체 투자처로 부상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주택임대사업제도를 대대적으로 손질한 `7·2대책`도 오피스텔 가격상승에 적잖은 영향을 줬다. 당시 정부는 대책을 통해 아파트의 단기 임대(4년)와 장기일반 매입임대(8년) 모두 폐지했지만, 오피스텔은 다양한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는 주택임대사업자 등록을 허용했다.

주택에 비해 분양권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은 분양시장에서도 호황세를 보이고 있다. 오피스텔 분양권은 취득세와 양도세 산정시 주택수에 포함되지 않는다. 분양권 양도소득세율도 기본세율(6~45%, 2년 이상 보유 조건)이 적용된다.

다만, 오피스텔은 건축법상 업무시설로 분류돼도 주거용으로 사용하면 주택분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 대상이 된다. 기준시가 상향시 오피스텔 보유자도 세 부담이 커질 수 있는 것이다.

기준시가는 상속·증여·양도세 등을 매기기 위해 국세청이 내놓는 오피스텔·상가 가격이다. 아파트 등 주택세금 기준이 되는 공시가격은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감정원이 산출하지만 오피스텔·상가에 대한 세금 기준은 매년 1차례 국세청이 내놓는다.

국세청은 올해 기준시가가 전국 평균 4%가량 올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역별 오피스텔 기준시가는 서울이 5.86%로 가장 많이 올랐으며, 이어 대전 3.62%, 경기 3.2%, 인천 1.73%, 부산 1.4%, 광주 1.01% , 대구 0.73% 순으로 집계됐다.

김병기 리얼하우스 팀장은 "아파트 가격 급등에 대한 피로감과 정부의 주택시장 규제까지 겹치면서 오피스텔이 상대적으로 수혜를 입고 있다"면서 "1~2인가구의 비중이 해마다 높아지면서 늘어난 소형 오피스텔 수요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피스텔은 기준시가가 올라 세 부담이 가중될 수 있지만, 아파트보다 입지 영향을 더 크게 받는 만큼 일반화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robgud@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현재글주택 누르니 오피스텔 몸값 폭등…"가격상승률 아파트 2배" 1185
이전글[투자백서 122] 다주택 양도소득세 중과로 세테크 중요성 부각 348826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