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 오피스텔 월세 성북구 최고 105만원

2021-04-07 매일경제

조회 1,274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서울 월세는 1년 전보다 12% 급등

이미지 

다방 조사결과 서울 오피스텔의 월세가 1년 전보다 12% 급등했다.

6일 부동산중개 플랫폼 다방이 지난달 자사 애플리케이션에 등록된 서울 오피스텔 월세를 조사한 결과 평균 83만원으로 나타났다. 매물의 시세를 파악하기 위해 보증금을 1000만원으로 일률적으로 잡은 뒤 월세를 조사한 결과다. 이는 지난해 3월(74만원)보다 12.2% 오른 수치다.

구별로 보면 성북구가 105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강남구(92만원), 송파구(88만원), 용산구(84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성북구는 1년 전 대비 상승률(29.6%)도 서울 25개 구 가운데 최고였다. 다방은 "성북구는 기업이 많은 종로·동대문과 인접한 데다, 산과 공원 등 정주 환경도 우수해 최근 신규 고가 오피스텔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동작구(22.4%), 관악구(19.3%), 송파구(12.8%) 등의 상승률도 서울 평균(12.2%)을 웃돌았다. 반면 구로구(-5.5%), 은평구(-4.1%), 도봉구(-3.6%), 서초구(-2.7%) 등은 월세가 내렸다.

서울에서 오피스텔 월세 매물의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동대문구(12.5%)로 나타났다. 작년 말부터 회기역과 청량리역 인근에 신축 오피스텔 공급이 늘고 있으며 최근에도 공사에 들어간 곳이 많기 때문이다. 이어 강서구(10.0%), 송파구(8.3%), 마포구(6.5%), 강남구(6.1%) 순으로 월세 매물이 많았다.

한편 부동산 매매·청약 시장에서 주거용 오피스텔(아파텔)의 인기는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아파트에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집중되면서 면적이 넓고 아파트와 구조가 비슷한 아파텔에 수요가 몰리는 것이다. 대구 중구 태평로3가 `힐스테이트 달성공원역` 주거용 오피스텔은 전날 72실 모집에 1만2941명이 몰려 평균 179.7대 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했다. 대구도시철도 3호선 달성공원역이 도보 거리인 역세권 단지인 데다, 100실 미만 분양이라 전매 제한이 없는 점이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현재글서울 오피스텔 월세 성북구 최고 105만원 1274
이전글[투자백서 122] 다주택 양도소득세 중과로 세테크 중요성 부각 348820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