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내년에도 상업용 부동산은 활황 이어갈 것"

2020-12-29 매일경제

조회 3,983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임동수 CBRE코리아 대표

해외 못나간 자금 국내유턴
올해 거래규모 16조원 추산
명동 등 리테일 타격 크지만
물류센터 등은 `코로나 수혜`

이미지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국내 부동산 시장은 뜨거웠다. 저금리로 시중에 유동성이 많이 풀리면서 갈 곳을 잃은 자금이 몰렸기 때문이다. 재택근무, 상가 공실 등의 이유로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위축됐을 것이라는 예상도 빗나갔다.


세계 최대 상업용 부동산 서비스·투자 회사 CBRE의 임동수 한국지사 대표(사진)를 지난 15일 서울 종로구 공평동 사무실에서 만났다.


"작년만 해도 부동산 투자를 위해 국내에서 해외로 나간 돈이 103억달러(약 11조4000억원)였어요. 하지만 올 상반기에 해외로 나간 돈은 25억달러(약 2조8000억원)에 불과했죠. 부동산 투자는 직접 가서 눈으로 봐야 하는데 코로나19로 볼 수 없게 되면서 그 돈들이 국내로 눈을 돌린 겁니다."


CJ제일제당의 가양동 용지와 이마트 마곡 용지 등 굵직한 국내 상업용지 매각을 주관하고 마켓컬리 경기 김포 허브센터 임차계약 등을 성사시킨 임 대표는 올해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코로나19에도 활황기를 보냈다고 했다.


"올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좋았던 이유는 세 가지입니다. 저금리로 인한 풍부한 유동성, 부동산 시장의 안정성, 포트폴리오 다각화 때문이죠. 다각화 차원에서 물류센터 투자도 많이 이뤄졌고요. 올해 국내 상업용 부동산 거래 규모는 연말까지 약 16조원에 마무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에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 거래 규모가 역대 최대(16조1990억원)였는데 올해도 비슷한 수준으로 추산합니다."


상반기에 주춤했던 오피스빌딩 임대차 계약은 하반기 들어 굵직한 거래가 성사되며 보충했다. 대림그룹의 `디타워 돈의문`으로의 사옥 이전, 카카오의 판교 알파돔시티 6-1블록으로의 이전 등은 모두 CBRE코리아가 임대차 계약을 성사시켰다.


"재택근무가 늘었다지만 오피스 시장에서 사무공간을 줄인다든지 등의 움직임은 전혀 없습니다. 오히려 거점 오피스를 신규로 만들거나 흩어진 사무실을 통합 이전하거나 직원들 간 거리 두기를 위해 공간을 넓히고 있죠."


코로나19로 외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이태원, 명동 등에 공실이 늘어 `리테일 상권`은 크게 위축됐지만 반사이익을 보는 곳도 있다. 물류센터다. 물류센터 공실률은 작년 9.9%에서 올해 6%대로 떨어졌다.


[권한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공시가 18억 같은데 누군 2159만원, 누군 81만원'…26배 차이나는 63
현재글"내년에도 상업용 부동산은 활황 이어갈 것" 3983
이전글수도권 아파트 전세가율 올해 최고…전세 공급 부족은 '숨통' 3292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