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신분당 연장라인 빌딩 `불티`…값 2배 뛰기도

2020-03-13 매일경제

조회 3,29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강남~신사 연장 2022년 개통
기관들 위주로 수백억씩 투자

강남오피스 4년새 평균 60%↑
면적 클수록 가격도 많이 뛰어
강남역 옛 뉴욕제과 평당 7억

이미지

신분당선 연장선(강남~신사역 구간)이 2022년 개통을 앞둔 가운데, 해당 구간을 중심으로 기관들이 대형 오피스를 높은 가격에 사들이고 있다. 경기 악화에도 불구하고 이 라인이 강남 핵심 상권으로 유동인구가 많고 신분당선 연장으로 접근성이 한층 더 좋아진다는 점 때문에 기관들이 '강남 대형빌딩 쇼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12일 토지·건물 정보 플랫폼 밸류맵에 따르면, 지난해 강남3구에서 총 622건의 업무상업시설 거래가 이뤄졌는데, 해당 매매거래의 가격은 대지면적 기준 3.3㎡당 8382만원에 달했다. 불과 4년 전인 2015년에 3.3㎡당 5244만원(총거래건수 652건) 임을 감안하면, 무려 4년 만에 가격이 59.8%나 뛴 것이다. 특히 500평 이상 대형 업무상업시설의 경우, 2019년 총 138건의 거래가 있었고 대지면적 3.3㎡당 평균 가격이 1억3567만원이었다. 4년 전인 2015년(거래건수 93건) 3.3㎡당 7587만원보다 78.8% 상승했다.

강남3구 중에서도 신분당선 연장선(강남~신사역) 라인의 가격 상승이 가장 두드러진다. 최근에 화제가 된 거래는 강남역 10번 출구 바로 앞(서초동 1318-1) 옛 뉴욕제과 빌딩(대지면적 673.7㎡)을 이지스자산운용이 지난해 11월 1420억원에 인수한 건이다. 3.3㎡당 약 6억9600만원에 거래가 이뤄졌는데 2014년 한 자산가가 해당 빌딩을 3.3㎡당 약 5억원에 매입한 것을 감안하면 4년 만에 가격이 약 40% 뛰었다. 빌딩업계 관계자는 "강남 하면 옛 뉴욕제과 빌딩이 바로 연상될 정도로 상징성이 있는 건물이고 역 출구에서 두 번째 건물이다 보니 가격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건물 1~4층에는 삼성물산의 의류브랜드 '에잇세컨즈'가 있는데, 임차계약이 만료되는 대로 이지스자산운용은 기존 건물을 허물고 새 건물을 지을 예정이다. 현재 6층인 해당 건물은 14층 랜드마크 건물로 신축될 예정이다.

강남역에서 도보 15분 거리에 있는 신논현역 인근 랜드마크인 교보문고의 바로 옆 건물(중앙화촌빌딩·서초동 1303-3)은 올해 1월 500억원에 팔렸다. 대지면적은 685.4㎡인데 3.3㎡당 가격을 환산해보면 약 2억4000만원에 달한다. 이 건물 서쪽 소형 빌딩들이 2016~2017년 대지면적 3.3㎡당 7000만~8000만원에 팔린 점을 감안하면 가격이 3배가량 뛰었다. 중앙화촌빌딩을 매입한 케이리츠투자운용은 이 건물을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신분당선 연장라인 중간 논현역 인근에서는 올해 초 자생한방병원을 컨설팅하는 제이에스디원이 320억원에 자생한방병원 옆옆 건물(논현동 142-1)을 사들였다. 병원 경영지원 회사인 제이에스디원은 신준식 자생한방병원 설립자가 대주주다. 회사 관계자는 "강남 역삼 인근에 흩어져 있던 제이에스디원 오피스를 한데 모으기 위해 건물을 매입했다"고 밝혔다.

이 건물은 대지면적 3.3㎡당 가격이 2억1300만원이다. 바로 옆 정일빌딩(논현동 142-2)이 2017년 대지면적 3.3㎡당 약 1억2000만원에 거래된 것보다 2배가량 오른 것이다. 논현역 7번 출구 바로 앞 건물(논현동 50-1)은 지난해 4월 무려 1255억원에 거래됐다. 대지면적 3.3㎡당 가격이 3억원에 달한다. 이 건물은 하나은행 소유다.

신분당선 연장선 종점 격인 신사역 6번 출구 북쪽 건물(신사동 502-6)은 지난해 468억원에 거래됐다. 대명그룹 계열 상조업체(장례식장 및 장의 관련 서비스업)인 대명스테이션은 대지면적 3.3㎡당 약 2억3000만원에 샀는데 2015년 인근 대형건물이 3.3㎡당 1억8000만원에 거래된 것보다 뛰었다.

빌딩업체 리얼티코리아의 이진석 부사장은 "개발호재가 있는 신분당선 연장라인 건물은 기관들 문의가 끊이지 않는다"며 "강남 내에서도 양극화가 더 심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나현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전세도 20억 찍었다…아리팍 전용84㎡ 전세 실거래가 20억 돌파 837
현재글신분당 연장라인 빌딩 `불티`…값 2배 뛰기도 3292
이전글재개발·재건축 조합, 국토부에 "상한제 적용 3개월 늦춰달라" 6825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