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선호도 높은 선임대상가, 물량은 많지 않아

2013-01-28 한국주택신문

조회 2,655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선임대상가는 공실 리스크에서 비교적 자유로워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상품이다. 더불어 장기적 수익률 계산이 용이하고 사업주체의 부도 등의 위험에서 안정성을 취할 수 있다는 점 역시 선임대상가의 메리트이다.

28일 상가뉴스레이다에 조사에 따르면 준공이 완료됐거나 오는 7월 이전에 준공될 예정인 서울지역 분양 상가현장 18곳의 선임대상가 현황을 파악한 결과, 절반인 9곳만이 임대차계약이 완료된 선임대점포를 분양 중이다.

또, 선임대점포를 보유한 9곳들도 해당상가 중 몇 개 점포에만 선임대계약 진행을 해놓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통계청에서 발표한 2012년 12월 기준 자영업자 수가 전년 동월에 비해 1만2000명이 늘었을 정도로 새롭게 창업시장에 진입하는 자영업자수도 적지 않고, 선임대상가를 원하는 투자자들도 많은데 정작 분양현장에서 내놓는 선임대상품은 많지 않다.

분양 현장 측에서는 아무래도 현실적으로 임대보다는 분양이 우선일 수밖에 없다. 특히나 현장에서 분양을 총괄하는 분양 대행사 같은 경우 상가분양을 위해 형성된 조직이다.

무엇보다 분양률 상승에 목적을 둘 수밖에 없는 만큼, 임대는 이에 비해 우선순위가 떨어지게 마련이다. 더군다나 선임대상가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많다고 하여 자칫 임대부터 모두 맞춰놓았다가, 직접 운영을 희망하는 투자자가 나타나거나 상가투자자가 이미 임대차 계약된 업종의 임대를 꺼려한다면 분양결과에서 낭패를 보게 된다.

또, 선임대상가라고 해서 모든 상품이 투자자들의 인기를 얻는 것은 아니다. 최근에는 선임대상가 투자 희망자들의 조건이 세밀해져 병원·은행 등 장기운영이 가능한 업종만 찾는 경우도 많다. 때문에 분양현장들이 임차인과의 임대차 계약에 열을 올릴 필요성을 느끼기는 쉽지 않다.

이 같은 이유들 때문에 현장에서는 임대차 의향서만 상당수 받아놓은 채 선임대상가 투자 희망자가 나타나면 분양과 함께 바로 희망업종 임차인을 맞춰줄 수 있다는 사실을 강조하기도 한다.

반면 은행과 병원 등 인기업종에 대해서는 현장측도 적극적으로 임대차계약 진행을 하는 케이스가 많다. 상가활성화와 마케팅에 주는 효과도 크고 임대를 맞추면 투자자들의 반응도 좋기 때문이다.

상가뉴스레이다 선종필 대표는 "선임대상가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은 상당하지만, 분양현장측은 선호도가 확실한 일부 업종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반 업종의 선임대상가 공급을 꺼리는 경향이 있다."며 "하지만 상가시장이 위축기라고 해도 우량업종으로 맞춰진 선임대상가 중 상당수 물건은 외부에 잘 알리지 않아도 바로 주인을 찾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좋은 조건의 선임대상가를 구하기 희망하는 투자자들은 관련자들과의 네트워크 형성을 구축하는 등 적극적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국주택신문 서승범 기자 seo6100@housingnews.co.kr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인기 높아진 '생활형숙박시설'…주택으로 사용하면 처벌받는다 2158
현재글선호도 높은 선임대상가, 물량은 많지 않아 2655
이전글PF사업, 저리 대출 지원 추진 1343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