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치솟는 경매 아파트 낙찰가율…서울·수도권·대구서 역대 최고

2021-04-07 매일경제

조회 525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이미지
이미지월별 전국 법원경매 진행 건수와 낙찰가율

 

법원경매 시장에서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치솟고 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6일 발표한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거·업무·상업·공업시설과 토지를 모두 포함한 경매 진행 건수는 1만1천850건으로, 이 가운데 4천926건이 낙찰(낙찰률 41.6%)됐다.

낙찰가율은 82.6%, 평균 응찰자 수는 4.2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달 낙찰가율은 월간 역대 가장 높은 수치로, 직전 최고치는 2003년 7월의 79.1%였다.

전국 모든 용도의 부동산이 월별 경매 낙찰가율 평균 80%를 웃돈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중 지난달 서울 아파트의 낙찰가율은 112.2%로, 지난해 10월에 기록한 직전 최고치(111.8%)를 경신했다.

서울·경기·인천을 포함한 수도권(109%)과 대구(122.8%)의 아파트 낙찰가율 또한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또 부산, 인천, 대구, 대전 등 4개 광역시의 아파트 낙찰가율이 100%를 넘겼다.

도심 지역의 아파트를 중심으로 법원경매 시장에서 감정가를 넘겨 낙찰되는 현상이 두드러지는 것이다.

아울러 지난달 법원경매 진행 건수(1만1천850건)는 작년 11월(1만4천943건) 이후 4개월 만에 1만 건을 넘어섰다.

2018∼2019년 월별 법원경매 평균 진행 건수가 1만483건 수준이었다.

진행 건수만 보면 법원경매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고 지지옥션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수도권 어디든 서울 20분대 주파"…국가철도망 계획 보니 166
현재글치솟는 경매 아파트 낙찰가율…서울·수도권·대구서 역대 최고 525
이전글수도권 미분양 역대 최저치…경기 양주시 97% 급감 851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