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文정부 들어 서울 2030 내집 마련 4년 늘어

2020-10-15 매일경제

조회 3,311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자산·소득 적은 젊은층 집값 상승 직격탄
40·50대 보다 증가폭 커

이미지


문재인 정부 3년 동안 서울에서 20대와 30대 가구의 내집 마련 기간이 4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통계청으로부터 받은 `2016~2020년간 가구주 연령대별 서울 아파트 PIR(소득대비 주택가격 비율)` 자료에 따르면 39세 이하 가구주인 2인이상 도시가구의 서울 아파트 가격 PIR은 2017년 6월 11.0에서 2019년 12월 15.0으로 늘어났다.

PIR(소득대비 주택가격 비율·Price to Income Ratio)은 연 가구소득을 모두 주택 매입용으로 사용했을때 걸리는 시간(연)를 의미한다. PIR이 4.0 증가했다는 것은 서울의 평균적인 가격의 아파트를 구매하기 위해 모든 소득을 모아야 하는 기간이 최소 4년 증가했다는 뜻이다.

39세 미만 가구의 PIR는 문재인 정부들어 해마다 1년 가량 증가했다. 2030세대의 PIR은 2017년 6월 11.0에서 2017년 연말 12.1로 증가했고, 2018년 12월 13.3, 2019년 15.0으로 늘었다. 이전 정부기간인 2016년 6월부터 2017년 6월까지 증가폭은 0.1에 불과했다.

특히 39세 미만 가구의 PIR은 40대와 50대 가구에 비해 증가폭이 컸다. 2017년 6월부터 2019년 12월 사이 40대 가구의 PIR은 10.2에서 13.6으로 3.4년, 50대 가구는 3.2년이 증가했다. 상대적으로 쌓아놓은 자산이 적고, 사회초년생으로 소득수준이 낮은 2030의 여건상 서울의 집값 상승 여파가 더 깊게 미친 셈이다.

김상훈 의원은"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정이 청년가구의 내집 마련 시기를 4년이나 늦춰 놨다"고 지적하고,"수십차례의 주거대책을 남발했지만, 결과적으로 미래세대의 부담만 가중시키고, 주거사다리는 더 높아졌다. 현 정부 주거대책 자체를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준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0월 4주 분양동향] 영통 롯데캐슬 엘클래스 등 6천 4백가구 320
현재글文정부 들어 서울 2030 내집 마련 4년 늘어 3311
이전글얼마나 올랐길래…정부 전세 추가대책 나오나 1968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