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규제보다 무서운 코로나…서울 아파트값 상승 멈췄다

2020-03-20 매일경제

조회 4,975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집값하락 우려에 8개월 만에 보합 전환…강남 낙폭 커지고 강북 상승 둔화
인천·수원·군포 등지는 강세 지속…전세는 안정세
이미지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경제가 휘청거리는 가운데 서울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멈췄다. 지난해 7월 첫째 주 상승 전환한 이후 37주 만이다.

1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7월 이후 8개월여 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정부의 12·16대책 이후 강남권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감소한 데다 최근 코로나 영향으로 집값 하락에 대한 우려가 커진 영향이다.

금주 시세는 16일 자 기준으로, 16일 단행된 금리 인하나 18일 발표한 공동주택 공시가격 영향은 이번 시세 조사에서 반영되지 않았다.

이미지
강남권은 하락폭이 커졌고 비강남권은 상승폭이 둔화했다.

강남4구(동남권)의 경우 지난주 -0.05%에서 금주 -0.09%로 낙폭이 확대됐다. 강남구와 서초구가 지난주 -0.06%에서 금주 나란히 -0.12%로 하락폭이 각각 2배로 확대됐고 송파구도 0.08% 떨어져 지난주(-0.06%)보다 낙폭을 키웠다.

강동구는 지난주 0.02% 상승에서 금주 0.01%로 오름폭이 둔화했다.

최근 집값이 강세인 노원구는 지난주 0.09%에서 금주 0.06%로 상승폭이 줄었고 광진구는 5주 연속 보합을 기록했다.

이에 비해 수도권 지역은 풍선효과로 강세를 보인 곳이 많았다.

인천의 경우 광역급행철도(GTX) 호재가 있는 연수구가 0.95% 오르고 미추홀구가 0.57% 뛰는 등 강세를 보이며 지난주 0.38%에서 금주 0.53%로 오름폭이 커졌다.

조정대상지역 지정에도 불구하고 수원시는 0.75% 올랐고 용인시(0.48%)도 신분당선·수인선 등 교통호재로 강세가 이어졌다.

지난주 아파트값이 크게 오른 군포시는 이번 주 1.37% 올라 지난주(1.18%)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이에 비해 지난주 1.95% 올랐던 오산은 금주 0.82%로 상승폭이 절반으로 꺾였다.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대구의 아파트값은 0.05% 내려 전주(-0.04%)보다 하락폭이 커진 반면, 올해 공시가격이 지방에서 가장 많이 오른 대전은 0.46% 올라 지난주(0.40%)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최근 전세거래가 감소한 가운데 전셋값도 대체로 안정세가 이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4% 올랐고 경기도는 0.08%로 지난주(0.11%)보다 상승폭이 둔화했다.

새 아파트 입주 영향으로 양천구의 전셋값이 0.04% 내렸고, 동작·노원구는 보합을 기록했다.

인천(0.30%)과 세종(0.68%)은 지난주(0.18%, 0.57%)보다 오름폭이 커졌으나 나머지 지역들은 대체로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서울 아파트값 10개월만에 꺾였다 582
현재글규제보다 무서운 코로나…서울 아파트값 상승 멈췄다 4975
이전글도곡렉슬 등 현실화율 10%P이상 폭등 속출 4405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