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커지는 이자 부담에…노원 관악 금천 집값 먼저 빠졌다

2022-05-27 매일경제

조회 2,747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7월부터 DSR규제 강화
거래부진속 관망세 확산

◆ 금리 2개월 연속 인상 ◆

 

이미지 

이미지[사진 출처 = 연합뉴스]

 

2개월 연속으로 기준금리가 인상되면서 부동산 시장에도 작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서울과 수도권 지역 주택 거래가 좀처럼 회복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금리 인상 후폭풍으로 거래 심리가 더욱 얼어붙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미 아파트 전세금을 마련하지 못해 빌라(연립·다세대)로 밀려나거나 청약을 포기하는 실수요자가 늘어나고 있어 전세대출 금리 우대 등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현재 연 4~6.59% 수준인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형) 금리도 연쇄적으로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으로 부동산 매수 심리가 악화될 것은 분명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그 영향도 수도권에 집중될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 정보 업체 직방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전체 주택담보대출 금액 중 65.8%인 485조8000억원이 수도권에 쏠려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미지

이미지서울 시내 한 시중은행 대출상품 금리 안내문 앞을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박형기 기자]

 

기존에 대규모 자금을 대출받았던 이들이 추가 금리 인상을 우려해 급매물을 내놓는 경우가 증가할 수 있고, 새롭게 대출을 받아 집을 사는 매수 심리 역시 확실히 꺾일 수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럴 경우 대출을 많이 받은 서민 집주인이 많은 서울 외곽 지역 집값이 먼저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서울 외곽 지역인 노원(-0.02%) 관악(-0.02%) 등은 이미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 실시로 인해 전주 대비 집값이 하락하고 있다.

또한 추가 하락을 기대하는 심리와 정부 정책 완화를 기대하는 심리가 맞물려 부동산 시장 관망세는 더욱 심해질 것이라는 시각도 많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4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는 1714건으로 1년 전인 2021년 4월(3655건)의 절반을 밑돌고 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무주택자나 취약계층에 대한 전세자금대출 금리 우대 등 금융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팀장은 "최근 가계대출 총량이 조금 줄어드는 것을 기회로 실수요자들에 대한 대출 규제 완화를 전반적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파급효과가 생각만큼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만만치 않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기존에 5년 고정 형식의 대출을 받은 이들이 많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로 인해 대출 자체를 받지 못하는 이들이 많아 당장 큰 문제가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현 DSR 규제에 따르면 총대출액 2억원이 넘는 이들은 연간 원리금 상환액이 연 소득의 40%를 넘으면 안 된다. 오는 7월부터는 이 같은 기준이 총대출액 1억원이 넘는 이들에게까지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15억원이 넘는 아파트는 아예 대출 자체가 금지된 상태이기 때문에 대출 금리 상승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의미다.

[박준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여의도~용산을 잇는 최고의 입지…개발 속도내는 이 곳 144
현재글커지는 이자 부담에…노원 관악 금천 집값 먼저 빠졌다 2747
이전글"일산 부동산에 볕드나"…리모델링 재건축 추진에 들썩 [르포] 4827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