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 아파트 전셋값 2년 전보다 3천272만원 상승"

2020-05-19 매일경제

조회 2,849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공급축소·매수관망에 전세 재계약 비용 상승 전망
이미지

1분기 기준 2018년과 올해 지역별 평균 전세 재계약 비용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2년 전과 비교해 3천272만원 상승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직방이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전세 실거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 1분기(1∼3월) 전셋값은 2018년 평균 4억3천708만원에서 올해 1분기 평균 4억6천980만원으로 올랐다.

아파트 전세 계약의 임차 거래 기간이 통상 2년인 점을 고려해 재계약을 가정하고 전셋값이 얼마나 변동했는지 분석한 결과다.

지역별로 서울의 전세 재계약 비용이 가장 많이 들었으며 세종(3천219만원), 대전(2천611만원), 대구(2천353만원), 인천(1천814만원), 충남(1천551만원), 경기(1천438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을 구별로 보면 강남(7천686만원), 종로(4천940만원), 성동(4천852만원), 양천(4천755만원), 서초(4천436만원), 송파(4천433만원), 마포(3천909만원), 용산(3천491만원), 광진(3천426만원), 영등포(3천284만원) 순으로 높았다.

강동은 재계약 비용이 유일하게 565만원 하락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신규 아파트 입주에 의한 공급 물량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직방은 분석했다.

경기 지역 전세 재계약 비용은 과천(9천218만원)이 가장 컸으며 성남 분당(4천732만원), 성남 수정(3천800만원), 수원 영통(2천986만원), 광주(2천793만원), 광명(2천466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안산 단원(-1천842만원), 안산 상록(-1천386만원), 안성(-440만원), 여주(-338만원), 고양 일산동구(-217만원), 평택(-159만원), 파주(-108만원)는 전세 재계약 비용이 하락했다.

올해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은 예년보다 소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7월 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이후에는 도시정비사업 속도 둔화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공급이 축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아파트값 약세 속 매수를 관망하겠다는 세입자들이 많아지면서 전·월세 거래가 늘어날 가능성이 커 전세 재계약 비용 상승은 계속될 것으로 직방은 전망했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6월 1주 분양동향] 하남감일 한양수자인 등 7천 5백 가구 614
현재글"서울 아파트 전셋값 2년 전보다 3천272만원 상승" 2849
이전글위례서 마지막 민간분양…서울·경기 공공택지 막판 청약률은 3204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