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JLL, "아·태 부동산 투자 20% 늘 것"

2021-01-08 매일경제

조회 3,711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물류·데이터센터등 자산유망
작년 60% 급감 호텔거래 반등

이미지


코로나19로 위축됐던 글로벌 리테일·오피스 투자가 올해 20%가량 늘어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7일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 회사 JLL은 `2021년 아시아·태평양 지역 캐피털 마켓 전망` 보고서를 통해 올해 물류센터, 데이터센터, 다가구 주택 등에 대한 수요 증가와 경기 회복 및 호텔, 오피스 자산에 대한 투자가 회복되면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부동산 투자 거래량이 전년 대비 15~20%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JLL은 서울 오피스 시장이 코로나19 장기화와 풍부한 유동성으로 매력적인 투자처라고 내다봤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핵심 오피스 자산에 요구되는 수익률이 낮아지고, 자산 가치는 거듭 상승하는 양극화 현상이 지속된다는 배경에서다. 실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직접 상업용 부동산 투자 거래량은 2020년 1~3분기에 28% 감소했지만 하반기부터 감소세가 둔해졌다.


JLL 관계자는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0.5%로 역대 최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투자처를 찾지 못한 드라이파우더 약정 잔액(사모펀드·벤처캐피털 펀드 약정액 중 투자를 집행하지 않은 돈) 또한 상당해 시장에 유동성은 매우 풍부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투자 유망 분야로는 물류 부동산과 데이터센터, 다가구 주거, 생명과학 자산 등이 꼽혔다. JLL은 "전 세계적으로 다가구 주거 펀드와 자산에 대한 욕구가 강해지고 있다"며 "향후 2~3년간 도시 세입자 증가, 정부 지원 정책 등 구조적 요인으로 더 많은 다가구 주거 펀드가 한국과 호주 자산에 유입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장재훈 JLL코리아 대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오피스와 물류 자산으로 투자 편중이 심해질 것으로 예측된다"며 "리테일이나 호텔 부문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재개발·재건축 가능성 물건 위주로 선별적인 거래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유준호 기자 / 이축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성남 판교밸리자이 청약 당첨 최고 79점·최저 63점 173
현재글JLL, "아·태 부동산 투자 20% 늘 것" 3711
이전글나홀로 아파트·연립주택, 공공 재건축땐 '인센티브' 3461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