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복비도 세금으로 지원?…권익위의 뜬금없는 제안

2020-11-17 매일경제

조회 2,244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중개수수료 차등요율 방안

신혼부부·청년층 대폭 인하
지자체 혈세서 부담시킬 듯

이미지


국민권익위원회가 주택 거래 가격별로 요율을 차등화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최근 급격한 집값 상승과 맞물려 중개보수(복비)도 급속히 치솟았고, 실수요자들 사이에서 서비스가 달라진 것도 없이 높은 수수료를 부담한다는 원성이 자자했기 때문이다. 현재는 9억원 이상의 주택에 대해서는 최대 0.9%를 복비로 낸다.

다만 권익위가 제안한 내용 중 저소득층, 청년 세대, 신혼부부 등 주거취약계층이 6억원 이하 주택을 거래할 땐 수수료를 대부분 면제하는 방안이 논란이다. 결국 국민의 혈세가 투입될 거란 지적이 나온다.

권익위는 16일 `주택의 중개보수 산정 체계 개선`을 주제로 부동산 전문가, 공인중개사협회, 소비자단체협의회 관계자들과 함께 토론회를 개최했다. 전현희 권익위 위원장은 "사회적 갈등에도 불구하고 기존 정책이나 제도가 현실을 반영하지 못해 국민에게서 불만의 대상이 되는 경우가 있다"면서 "의견을 모아 정책이나 제도 개선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이날 토론회에서 눈에 띄는 건 권익위가 제안한 중개보수 합리화 방안이다. 그중 제1안을 살펴보면 거래금액 구간 표준을 8단계로 구분하고 보수 요율을 각각 다르게 했다. 가령 3억원 초과~6억원 이하 주택은 보수 요율이 0.5%지만, 6억원 초과~9억원 이하 주택은 0.6%인 식이다. 12억원 이하까지는 보수 요율이 높아지다가 12억원 초과 주택부터 요율이 낮아진다.

12억원 초과 주택부터 요율이 낮아지는 건 소비자단체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문제가 되는 부분은 주거취약계층(중위소득 50% 이하 등)이 6억원 이하 주택을 거래할 때 `임차인 중개보수 감면 방식`을 적용하는 부분이다. 권익위는 토론회 자료에 경기도와 서울 영등포구 등 `지방자치단체 중개보수 지원 사업 사례`를 열거해놨는데, 사실상 보수 감면분을 지자체 세금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공인중개사협회 측은 반발했다. 협회 관계자는 "해당 내용은 협회 측과 전혀 상의된 내용이 아니다"며 "이날 권익위가 발표한 것은 그야말로 제안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태준 기자 / 박제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2월 1주 분양동향] 호반써밋 DMC힐즈 등 1만 가구 1400
현재글복비도 세금으로 지원?…권익위의 뜬금없는 제안 2244
이전글김포·해운대 갭투자 성행 2776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