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둔촌주공 등 상한제 유예단지 시세 급등…매물 자취 감춰

2019-10-10 매일경제

조회 2,85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10·1대책 이후 시장은…

국내 최대 단지 될 둔촌주공
한주만에 시세 5천만원↑

정부 규제·땜질처방 반복에
두달새 4억 상승한 아파트도
초기재건축 단지까지 `들썩`

이미지

철거가 마무리돼 텅 빈 서울 강동구 둔촌동 소재 '둔촌주공 아파트' 일대는 황량한 느낌이었지만 공인중개업소 분위기는 달랐다. 중개사들은 전화 받고 걸기를 반복하느라 분주했다. 매수 문의 전화를 받으면 물건을 갖고 있는 조합원들에게 매도 의사를 타진하는 식이다. A공인중개 대표는 "매수 문의는 많은데 팔려는 사람은 별로 없다"면서 "지난주 둔촌주공이 분양가상한제를 피할 수 있을 것이라는 소식에 호가도 확 뛰었다"고 말했다.

정부가 지난 1일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재건축·재개발 단지에 대해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내년 4월까지 6개월 유예하기로 하면서 수혜 단지 중심으로 이상 급등 현상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분양가상한제 최대 피해 단지'로 꼽히다가 한 달여 만에 갑자기 '최대 수혜 단지'로 운명이 바뀐 둔촌주공이 대표적이다. 이 단지는 철거 문제가 있어 일러도 11월께 입주자모집공고를 낼 예정이라 10월로 시행 시기가 정해진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6개월 유예가 결정되면서 이 단지는 '안전하게' 분양가상한제를 피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단지로 떠올랐다.

둔촌주공 앞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 회피 소식을 듣고 매수 희망자들 전화가 평소보다 3배 이상 많아졌다"며 "전용 84㎡는 이달 초 16억원에 호가가 형성됐는데 이번주엔 16억원 중반을 넘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아파트 호가가 면적과 무관하게 일주일 만에 최소 5000만원 이상 오르고 있다는 설명이다. 부동산114 개별 단지별 주간매매시세 정보에 따르면 둔촌주공1단지(전용 73㎡)는 10월 첫째주 시세가 14억8000만원으로 형성됐지만 이번주 15억2500만원으로 4500만원 올랐다. '집값을 잡겠다'던 정부의 오락가락 땜질식 처방에 오히려 집값이 오르는 기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미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실시되는 강남구 개포동 소재 '개포주공4단지'도 매물이 귀해지고 호가가 확 올랐다. 이 단지 전용 42㎡(재건축 후 전용 84㎡를 배정받는 매물)는 현재 18억원(추가 분담금 4억원 제외)까지 호가가 치솟았다. 유예가 확실해지면서 며칠 새 수천만 원이 오른 셈이다.

인근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사업시행인가 3년이 지났지만 착공이 미뤄지며 일부 조합원 매물이 시장에 나왔다"면서 "집주인들은 늦게 팔수록 이득이란 생각으로 물건을 거둬들여 매물이 자취를 감췄다"고 말했다.

재건축 시장 반등 분위기는 수치로도 확인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남구 재건축 아파트 가격변동률은 9월 첫째주 0.03%에서 10월 첫째주 0.17%로 증가했고, 강동구 역시 같은 기간 0.16%에서 0.24%로 오름 폭이 커졌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분양가상한제 유예가 결국 재건축 아파트 가격을 올릴 것이란 전망은 이미 확실시됐다"며 "하지만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시장이 반응하는 것은 그만큼 공급 부족에 목마른 수요자가 많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문제는 현재 상승세가 분양가상한제 회피 단지뿐만 아니라 서울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점이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자체가 공급 축소에 대한 우려를 자아내면서 서울 핵심지 집값은 구축이든 신축이든 올라갈 것이라는 기대감을 시장에서 갖고 있기 때문이다. 강남권 신축 아파트 가격은 천정부지로 올랐다. 강남구 대치동 소재 '래미안대치팰리스' 전용 84㎡는 분양가상한제 얘기가 나오기 전인 6월 24억~25억원에 거래됐지만 8월엔 26억5500만원으로 뛰었고, 9월에는 27억98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다.

최근엔 재건축 초기 단계에 머무르고 있는 단지들 몸값마저 오르고 있다. 짧아도 10년은 내다봐야 하는 기나긴 과정이 남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입지 좋은 곳은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과 집값이 더 오르면 재건축 관련 규제는 완화될 것으로 예측하며 실수요자와 투자자들이 움직이고 있는 것이다. 재건축 기초 단계인 정밀안전진단을 진행 중인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일대가 대표적이다. 부동산114 주간 매매시세에 따르면 목동3단지 전용 122㎡는 10월 첫째주 16억9500만원에 시세가 형성됐으나, 일주일 만에 17억1000만원으로 1500만원 올랐다.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시세가 전반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정부의 안전진단 규제 강화로 재건축이 전면 중단됐던 목동 재건축 아파트 주민들은 단지별 추진을 통해 정밀안전진단 단계를 밟아가고 있다. 가장 속도가 빠른 목동6단지는 지난달 23일 단지 중 최초로 정밀안전진단 용역을 시작했다. 이르면 12월, 늦어도 내년 초에는 정밀안전진단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용역 결과가 D등급 이하로 나오면 재건축 조건부 통과를 받을 수 있다.

[추동훈 기자 / 박윤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재건축 서둘자"…쌈짓돈 7억 모은 개포주민들 1360
현재글둔촌주공 등 상한제 유예단지 시세 급등…매물 자취 감춰 2852
이전글`수상한 집값` 부동산거래 대대적 조사…강남4구·마용성 `집중` 3925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