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오늘의 뉴스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코로나 본격 확산한 2월부터 부동산중개업소 폐업 증가세

2020-03-24 매일경제

조회 2,75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공인중개사협회, 개·폐업 통계에 휴업 추가해 집계하기로
이미지

부동산 중개업소 '한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본격 확산한 지난달부터 부동산중개업소의 폐업이 증가세를 보인다.

23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2월 전국 부동산중개업소는 개업 1천890건, 폐업 1천277건, 휴업 96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에서 부동산 중개업소 폐업은 1월보다 16건(1.3%) 소폭 늘었다. 2월 폐업이 전달 대비 늘어난 것은 최근 3년 사이에 처음 있는 일이다. 또 부동산 경기가 최악이었던 작년 2월 폐업(1천214건)과 비교해도 올해 폐업이 더 많다.

특히 지난달 1∼10일 406건이었던 폐업은 11∼20일 424건, 21∼29일 447건으로 증가 폭을 확대했다.

반면 개업은 지난 1월보다 192건(9.2%) 줄었다. 개업은 2월 1∼10일 635건에서 11∼20일 735건으로 늘었다가 21∼29일 502건으로 줄어드는 추세를 보였다.

다만, 올해 1, 2월 모두 폐·휴업보다는 개업이 많았다. 1월과 2월에 개업이 가장 많은 '연초 효과' 영향으로 풀이된다.

2월 하순은 정부의 2·20 부동산 규제 대책과 코로나19의 본격 확산으로 거래량과 매수세가 큰 폭으로 감소했던 시기라고 볼 수 있다.

정부의 2·20부동산 대책 직전에 몰린 계약으로 지난달 거래량은 예년보다 많았으나 대책 이후 거래량이 감소하고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겹치면서 중개업소의 영업 활동이 크게 위축됐다.

공인중개사가 사무소를 개업할 때 의무적으로 받아야 하는 실무교육(28시간 이상)도 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24일부터 중단된 상황이다. 통상 사무소 개설은 교육 이수 이후 1∼2주 지난 뒤 이뤄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는 "월말부터 개업은 줄어들고, 폐업은 꾸준히 늘고 있는 양상"이라며 "3월에 본격적으로 개업 감소와 폐·휴업 증가가 반영된 수치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협회는 이달부터 기존 중개업소 개·폐업 통계에 '휴업'을 추가해 집계하기로 했다.

기존처럼 신규와 폐업 통계만으로는 시장 상황을 완전히 반영하기 어렵고, 최근에는 폐업 전에 휴업하며 상황을 주시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현 공인중개사법 제21조는 3개월을 초과해 휴업하는 경우에는 등록 관청에 휴업을 신고토록 의무화하고 있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서울 아파트값 10개월만에 꺾였다 553
현재글코로나 본격 확산한 2월부터 부동산중개업소 폐업 증가세 2752
이전글규제보다 무서운 코로나…서울 아파트값 상승 멈췄다 4974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