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전문가칼럼

1분기 서울·경기 청약경쟁률 시들…광역시는 '후끈'

2019-04-17 매일경제

조회 5,803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올해 1분기 서울과 수도권의 청약경쟁률이 지난 4분기보다 낮아졌다.

15일 직방이 올해 1분기 아파트 분양시장을 분석한 결과 1분기 서울 분양아파트 청약경쟁률은 평균 8.6대 1로, 작년 4분기의 37.5대 1보다 하락했다.

또 경기·인천은 평균 7.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역시 전 분기(11.7대 1)보다 낮아졌다.

청약제도가 무주택 실수요자 위주로 변경되면서 전반적인 경쟁률이 낮아지는 분위기인데 건설사들이 집값 조정, 인허가 지연 등을 이유로 올해 1분기에 예정됐던 수도권 인기지역의 분양을 4월 이후로 미루면서 경쟁률이 떨어졌다.

지방도 평균 8.8대 1로 작년 4분기(9.6대 1)보다 소폭 낮아졌다.

반면 광역시는 평균 38.2대 1의 경쟁률로 전분기(25.3대 1)보다 경쟁률이 높아졌다.

초고층 주상복합 단지인 대구 달서구 빌리브스카이의 경쟁률이 135대 1의 최고 기록하며 평균 상승률을 끌어올렸다.

대전 아이파크시티2단지도 859가구 모집에 7만4천264명이 몰려 평균 86.5대 1을 기록하는 등 집값이 강보합세인 지방 주요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이 높게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위례신도시 하남권역에서 분양된 힐스테이트 북위례가 평균 77.3대 1, 서울 은평 백련산파크자이가 잔여가구 43가구 분양에 1천578명이 접수해 36.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 1분기 서울 1순위 해당지역의 최저 청약가점(커트라인)은 44점으로 역시 작년 4분기(57점)보다 낮아졌다. 수도권(38점), 지방(46점)도 직전 분기보다 내려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재건축 문턱 높은데…아파트 53개동 안전위험 6885
1분기 서울·경기 청약경쟁률 시들…광역시는 '후끈' 5803
"외국손님 갈곳 없어…롯데타워 같은 랜드마크 20곳은 있어야" 5436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