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전문가칼럼

[단독] "신도시 인근 자투리땅도 개발해달라"

2019-05-16 매일경제

조회 3,786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경기 고양시 창릉지구가 3기 신도시로 선정된 이후 덩달아 자기 땅도 개발해 달라는 인근 주민들의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창릉지구 인근에 위치한 서울 은평구 수색 구룡마을 주민들은 창릉 신도시 선정을 계기로 구룡마을의 그린벨트를 해제하고 개발을 추진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주민들은 최근 '수색 구룡마을 개발 추진위원회'를 설립해 그린벨트 해제와 개발을 주장하고 있다.

추진위 관계자는 "수색 구룡마을은 사실상 향동지구에 포함된 것이나 마찬가지인데도 개발에서 소외돼 주민들의 재산권과 생존권이 침해받고 있다"며 "이번 창릉 신도시 지정을 계기로 향후 주민 집회를 여는 등 움직임을 구체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룡마을은 창릉지구와 연접한 향동지구 남서단에 위치한 약 4만㎡ 규모 낙후 지역이다. 향동지구는 이번 3기 신도시 교통대책에 포함된 고양선이 통과하면서 수혜지로 꼽힌다.

향동지구는 이미 택지 개발이 마무리돼 향동 계룡리슈빌 등 일부 단지는 입주가 시작됐다. 하지만 구룡마을은 향동지구 입구 부분에 위치해 있는데도 행정구역상 서울 은평구로 분류돼 개발 지역에 포함되지 못했다.

현재 이 지역은 그린벨트로 묶여 있어 노후 다가구 주택, 고물상, 재활용 처리장 등이 지어져 새 아파트촌을 지척에 두고도 홀로 낙후돼 있다.

서울시와 은평구는 2016년 2030도시관리계획을 수립하면서 그린벨트를 해제하고 이 구역을 개발한다는 기본 계획을 세웠지만 이후 실제로 진행되고 있는 사업은 없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로선 수색 구룡마을에 대해 구체적인 사업 계획이 논의되고 있는 것은 없다"며 "민간 사업자나 공공기관 등이 구체적인 개발 계획을 세워야 그린벨트 해제를 고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지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신규 분양 미계약 원인은 "청약 부적격, 고분양가 탓" 3851
[단독] "신도시 인근 자투리땅도 개발해달라" 3786
단 한채 나온 로또아파트…4만6931대1 3673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