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전문가칼럼

분당·과천…강남 인근으로 번진 집값상승

2019-07-12 매일경제

조회 4,355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서울 강남에서 시작된 아파트값 반등세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과 노도강(노원·도봉·강북)을 넘어 이제 수도권 인접 도시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 분양가 규제를 검토하고 있는데, 이는 수도권 아파트 공급 부족이라는 구조적 문제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행동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이번주 (7월 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 대비 0.02% 올라 지난주 상승세를 그대로 유지했다. 총 25개 지역구 중 14개 구의 아파트 매매가가 상승했고 8곳은 보합을 기록했다. 이번주엔 성동(0.02%) 강동(0.00%)이 하락세에서 벗어나면서 하락세를 면치 못한 곳은 중랑(-0.01%) 강서(-0.01%) 구로(-0.02%) 등 3곳에 불과했다. 

강남발 아파트값 상승세는 이미 서울 전역으로 번졌다. 9·13 부동산 대책 이후 한동안 힘을 쓰지 못했던 '마용성' 반등이 그 방증이다. 통상 강남권에서 붙은 상승 열기는 그 다음 마용성으로 옮겨붙은 후 서울 전체로 퍼지는 경향이 있었는데, 이번에도 이런 패턴이 반복되고 있다. 7월 2주차를 기점으로 마용성의 아파트값은 일제히 마이너스에서 탈출했다. 지난주까지만 해도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용산과 마포만 상승을 기록했는데 성동마저 긴 마이너스의 늪에서 빠져나오면서 일제히 상승 전환했다. 

신고가도 속출했다. 마포구 대흥동 '마포자이2차' 전용 118㎡는 15억원에 지난달 거래됐다고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에 신고됐다. 이는 직전 최고 가격인 14억원에서 1억원이 뛴 것이다. 신공덕동의 주상복합인 '대우월드마크 마포' 전용 96㎡도 11억원에 팔려 나가 기존 최고 가격에 비해 2억원 넘게 올라갔다. 

용산구에선 이촌동을 중심으로 나오던 신고가 행진이 한남동과 한강로, 원효로 등으로 퍼지는 분위기다. 한남동 소재 '한남리첸시아' 전용 60㎡는 최근 8억700만원에 팔려 나가 기존 7억4000만원을 넘어섰다. 최고급 아파트로 불리는 '한남더힐'도 전용 208㎡에서 신고가가 나왔다. 

최근에는 서울 서남권 목동도 완연한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양천구 목동신시가지5단지 전용 95㎡는 지난 5일 16억원에 실거래돼 직전 최고가보다 2000만원 비싸게 팔렸다. 

서울에 인접한 경기권 도시들의 아파트값 급등세도 눈에 띈다. 분당과 하남은 이번주 0.19% 급등하면서 강남권의 상승 열기가 인접 도시에 복사열처럼 전도되는 양상이다. 광명은 지난주(0.40%)에 이어 이번주도 무려 0.38% 올랐고, 과천도 0.23%로 높은 상승세를 유지했다. 

결국 시작부터 무리한 정책이란 지적이 많았던 9·13 대책의 약발이 다했다는 분석이 많다. 대출로 집 사는 것을 틀어막고, 보유세를 대폭 올리는 과격한 정책이었지만 정작 중요한 공급 부족은 메우지 못했다. 시장원리에 무지한 정책을 쓰면서 오히려 기존 핵심 입지의 희소성만 부각시켜 집값이 오르도록 조장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대학교수는 "소비자들은 이미 현 정부 정책이 공급 부족을 초래해 몇 년 후 집값이 더 오를 것이란 사실을 알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은 올해를 정점으로 계속 적어지는 추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4만3917가구인 입주물량은 내년 4만1013가구, 2021년 1만8798가구로 줄어든다. 경기도는 하락세가 훨씬 가파르다. 경기도는 지난해 16만8466가구로 입주물량이 최고점을 찍고 난 후 올해 14만227가구, 내년 12만312가구, 후년 7만4769가구로 급감한다. 

한 은행권 부동산 전문가는 "수도권 입주물량을 추계해 보면 강남권과 도심은 물론 서울 전역에서 향후 1~2년간 집값이 오를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여기에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반값 아파트 분양을 강요하고, 정부는 분양가상한제를 검토한다고 하니 공급물량은 더 줄고 집값은 더 뛰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박인혜 기자 / 전범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박원순표 `역세권 청년주택`…3년간 입주 `0` 4240
분당·과천…강남 인근으로 번진 집값상승 4355
주변시세 70% 서울 첫 `로또` 신혼희망타운 나온다 3751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