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전문가칼럼

최악의 전월세난 현실화하나…서울·경기 거래량 4개월째 감소

2020-07-01 매일경제

조회 2,265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기사의 본문상단 이미지

"주인이 계약 엎어"…6·17 대책에 전셋값 껑충? (CG)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월세 거래 시장이 급격히 냉각될 것이라는 우려가 점차 커지고 있다.

3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날까지 집계된 서울 아파트의 전월세 거래량(계약일 기준)은 이달 6천85건으로, 지난 2월(1만8천999건) 이후 4개월 연속 감소세다.

특히 서울의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지난달(9천584건)에 이어 2개월째 1만건을 밑돌고 있다.

전월세 거래량은 정해진 법정 기한 없이 세입자의 확정일자 신고를 토대로 집계된다. 확정일자 신고는 아파트의 경우 전세 세입자가 보증금을 떼이지 않으려는 '대항력'을 갖기 위해 계약 직후에 많이 이뤄지고 있다.

이번달 아파트 전월세 계약이 추가로 신고될 가능성이 있지만, 그리 많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의 본문중단 이미지

토지거래허가제 시행된 강남-송파 일대

서울 아파트의 월별 전월세 거래량이 1만건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11년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최근까지 단 한 번도 없던 일이다.

이달 현재까지 서울 내 거래량이 지난달 대비 36.5% 급감한 가운데, 25개 구가 모두 전달 대비 줄어들었다.



정부가 6.·17대책을 통해 강남구 삼성동·대치동·청담동과 송파구 잠실동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으며 전세 낀 갭투자를 원천 차단하고, 재건축 아파트에 대해 2년 실거주를 의무화하면서 전세 매물 품귀 현상을 부채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은 둔촌주공 같은 대규모 재건축 멸실과 반포주공1단지 3주구(주거구역) 같은 이주 수요 등으로 임대차 재계약이 많이 사라졌다"며 "정부의 실입주 강화 세제·금융 정책으로 입주 아파트의 실거주 수요가 증가한 것도 전세 매물 감소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의 본문하단 이미지

2019년 8월 철거 공사 중이던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아파트



경기의 아파트 전세 시장도 서울과 상황이 비슷하다. 이날 경기부동산포털에 따르면 경기도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올해 들어 지난 2월 2만6천534건으로 최다를 기록한 이래 3월 1만9천695건, 4월 1만7천92건, 5월 1만3천798건, 6월 9천430건으로 4개월째 감소세다.

경기에서 월별 전월세 거래량이 1만3천건 밑으로 떨어진 적은 2013년 11월(1만2천997건) 단 한 차례에 불과했다.

반면, 이달 서울·경기의 매매량은 현재까지 각각 6천513건, 1만9천861건으로 신고 기한(1개월 내)이 아직 남았지만 이미 지난달을 추월했다. 특히 서울은 이달, 경기는 지난달과 이달 연속으로 매매량이 전월세 거래량을 앞지르는 이례적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전세 매물 감소에 따른 거래량 감소로 전셋값은 계속 오르고 있다. 한국감정원 통계로 서울과 경기의 평균 전셋값은 지난달까지 11개월 연속으로 상승했다. 지난달 기준 평균 전셋값은 서울이 4억6천105만원, 경기가 2억5천900만원에 이르렀다.

6·17 대책을 통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잠실엘스' 아파트 전용면적 84.8㎡는 대책 발표 직후부터 전셋값 상승 폭을 키우더니 지난 25일 11억2천만원(5층)에 전세 계약됐다.

이는 같은 면적, 비슷한 층(4층)의 전세 매물이 대책 발표 직전인 지난 16일 9억원에 나간 것과 비교하면 열흘도 지나지 않아 무려 2억2천만원 상승한 것이다.

전셋값 상승 분위기는 서울을 넘어 경기 지역까지 확산하는 양상이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학군의 대체 지역으로 꼽히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의 전셋값 상승 폭도 가파르다.

분당 이매동의 '이매촌'(청구) 아파트 전용 59.92㎡의 전셋값은 지난달 30일 4억4천만원(4층)에서 이달 20일 5억7천만원(9층)으로 뛰었다. 6·17 대책 발표 전후로 한 달도 안 된 사이에 가격이 1억3천만원이 오른 셈이다.

초저금리 기조 속에 보유세 부담을 느낀 집주인들이 전세를 월세나 반전세로 전환하는 움직임도 꾸준하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A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전세 물건이 귀해 전셋값이 오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전세 보증금을 올리는 대신, 월세로 몇십만원 더 받는 식으로 계약을 연장하는 경우도 많다"고 전했다.

서울 성동구의 한 아파트 전용면적 84㎡에 전세로 거주하는 회사원 B씨는 "집주인이 최근 전세 계약 만료를 앞두고 전세 보증금을 현재 4억원에서 5억원으로 올려주거나, 보증금을 그대로 두고 월 30만원에 반전세로 돌리자고 제안했다"며 "목돈 1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다시 전세자금 대출을 받고 복잡한 절차를 밟는 것보다 매달 30만원씩 더 지불하는 편이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연구위원은 "전세 공급 부족으로 매물이 귀해지면서 전셋값 상승과 보증부 월세 전환 사례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0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김현미 "부동산 세제 강화·환수장치 필요" 연일 강경 발언 3059
최악의 전월세난 현실화하나…서울·경기 거래량 4개월째 감소 2265
규제가 불지른 30대 `패닉 바잉(panic buying)` 2460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