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전문가칼럼

애널리스트 사진
김인만[imgrid] [부동산 칼럼니스트]
Good Members 대표
김인만부동산연구소 소장
은퇴를 준비하는 사람들의 모임 시샵
[주요저서] 아파트 투자 완전정복

트위터 페이스북 추천하기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공급 발표보다 실행이 중요하다

2021-04-04 조회 155 | 추천 0 | 의견 0 | 평점:없음

공급 발표보다 실행이 중요하다

 

329일 서울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16곳이 선정되고 이틀이 지난 3312.4 3080 주택공급대책 후속으로 1차 선도사업 후보지 21곳이 발표되었다.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는 노원 상계3, 강동, 천호, 동작 본동, 성동 금호, 종로 숭인, 양천 신월, 서대문 홍은1 충정로, 연희, 송파, 거여, 동대문 전농9, 중랑 중화, 성북 성북1 장위8 9, 영등포 신길1 이렇게 16곳으로 2만호 공급을 기대한다고 한다.

 

3080공공주도 1차 선도사업 후보지는 역세권(가산디지털, 방화, 쌍문, 영등포, 연신내, 녹번, 새절) 97200, 준공업(도봉) 2500, 저층주거(쌍문, 방학, 신길2 4 15, 녹번, 불광, 수색14, 증산4) 1017500호로 총25천호 규모이다.

 

3080이 무슨 뜻이냐고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서울30만호, 전국 대도시 80만호의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의미로 이번 1차 선도지역 이후 30만호가 될 때까지 후보지를 발표할 예정이란다.

 

또 공공재개발과 3080공공주도 개발의 차이는 이렇게 보면 된다.

 

공공재개발은 기존의 관리처분방식의 재개발 정비사업에서 조합이 하는 역할을 공공이 하거나 공공이 조합과 힘을 합쳐 용적률을 높이고 인허가 속도를 단축시켜 진행한다고 보면 되고, 3080공공주도 개발사업은 토지소유주들이 소유권을 가지는 재개발과 달리 2/3동의를 받은 후 사업기간 동안 LH등 공공이 토지를 받아 사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라고 이해하면 되겠다.

 

서울시장 후보들도 저마다 30만호 이상의 공급을 공약하고 있다.

 

30만호면 분당신도시 3개 규모의 어마어마한 물량인데 요술램프도 아니고 그냥 발표만 하면 뚝딱 되는가 보다. 서울에 과연 이만큼 주택이 공급될 수 있을까?

 

시간을 두고 제대로 추진을 한다면 불가능하지는 않겠지만 이렇게 숨가쁘게 몰아붙이면서 계획만 발표해서는 실현가능성이 매우 낮다. 아니 사실상 불가능하다.

 

공공재개발의 경우 후보지가 선정되면 주민설명회를 하고 공공재개발 예정구역을 지정한 후 정비계획 수립, 정비구역 및 시행자 지정 후 사업시행계획, 관리처분계획을 거쳐 공사가 들어간다.

 

1월에 발표한 공공재개발 1차 후보지 8곳도 발표만 했지 아직 주민설명회도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2차 후보지를 또 발표한 것이다.

 

3080 공공주도 개발은 후보지 선정 후 사업설명회를 하고 토지 등 소유자 10% 동의 및 예정지구 지정을 한 후 2/3 동의를 받아서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금이야 민간 사업 대비 최고 30%의 높은 수익성을 보장해주고 기부채납도 완화해주기에 동의가 문제없다고 하지만 그건 정부 생각이고 민간 토지 소유자들은 공공의 이익보다는 철저한 나의 개인 이익이 우선이다.

 

용적률을 올려 고밀도 개발을 할 경우 주거의 질이 떨어지면서 장기적으로 주택가치 형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고 공공의 목적을 우선으로 하는 공공개발이 민간 토지소유주에게 막대한 개발이익을 안겨준다는 것도 이치에 맞지 않는다.

 

1년 안에 2/3 동의를 받는 것은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워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정책의 일관성과 밀어붙이기는 다르다.

 

시장이나 정권이 바뀌어도 취소되지 않고 시장상황에 따라 변경은 하되 꾸준하게 공급을 추진하는 것이 일관성이지 실현가능성은 모르겠고 발표만 하는 것은 일관성이 아니라 오만과 독선이다.

 

국민들이 원하는 것은 발표만 할 것이 아니라 기존에 발표된 곳들이라도 하나씩 단계를 밟아가면서 결과의 열매를 따는 것이다.

 

작년에만 해도 태릉골프장 부지를 비롯해서 얼마나 많은 공급후보지들이 발표되었는데 지금 하고나 있는 것인지 진행상황에 대한 아무런 이야기도 없이 발표만 추가하고 있다.

 

공급이 중요한 것은 맞지만 발표보다는 시행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

 

 

네이버카페 김인만 부동산경제연구소 



김인만님이 쓴 다른 칼럼
[2021-04-18] 지금 필요한 것은 따로 국밥이 아니라 비빔밥이다
[2021-04-07] 오세훈 서울시장의 부동산은 어디로
[2021-03-28] 부동산시장 안정을 찾고 있는 것일까?
[2021-03-21] 누구를 위한 공시가격 인상인가
[2021-03-14] 이번 기회에 확실히 털고 가자

트위터 페이스북 추천하기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주택시장 가는 길 = 토지시장 가는 길 179
현재글공급 발표보다 실행이 중요하다 155
이전글부동산 투자자의 마음가짐 478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