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분양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해 넘기기 전에 털자` 이달 중 2만세대 몰아치기 분양

매일경제 2018-12-13 조회 3,480
연말까지 공급이어져도 연간 물량은 5년 만에 최저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연말 비수기에도 불구하고 새 아파트 분양이 줄을 잇는다. 사진은 서울의 한 모델하우스. [사진 = 연합뉴스]

청약시장 비수기인 12월이지만 올해는 새 아파트 분양이 쏟아진다. 이는 지난 11일 시행된 청약제도 개편과 지난 여름부터 이어진 정부의 부동산 규제 대책으로 공급 일정이 대거 밀렸기 때문이다. 연말 공급이 쏟아지지만 올 한해 총 분양물량은 30만∼31만세대 안팎으로 2013년 이후 5년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할 전망이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달 현재까지 분양을 끝낸 단지는 총 28만4559세대로 집계됐다. 이달 중순 이후 분양 예정인 물량은 2만세대가 넘는데 상당수가 수도권에 몰렸다.

14일에는 정부의 청약제도 개편으로 두 달 가까이 일정이 연기됐던 성남시 분당구 대장지구 물량이 나온다.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대우건설, 포스코건설이 같은 날 모델하우스를 열고 총 2800세대를 분양한다.

이들 아파트는 청약제도 개편 후 첫 분양 단지다. 규제지역 내에선 추첨제 물량도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되며, 1주택자는 입주후 6개월 이내에 살던 집을 팔겠다는 약정을 해야 청약 신청이 가능하다.

투기과열지구여서 중소형은 100%로 가점제로, 중대형은 50% 가점제, 50% 추첨제로 분양한다. 추첨제 물량 가운데 75%는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하고 나머지 25%에 대해서만 1주택자에게 신청자격이 주어진다.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대장지구 A3·4·6블록에서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를 분양한다. 3개 블록, 전용면적 128∼162㎡, 836세대로 블록별 당첨자 발표일이 달라 중복청약이 가능하다. 분양가는 3.3㎡당 2400만원 선이다.

대우건설은 A1·A2 블록에서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를 분양한다. 전용 84㎡ 단일면적, 974세대이며 분양가는 3.3㎡당 2100만원 선이다.

판교 더샵 포레스트도 전용 84㎡ 단일면적으로 구성했으며 A11블록 448세대, A12블록 542세대 등 990세대로 분양가는 대우건설과 비슷하게 책정될 전망이다.

위례신도시에서도 분양이 대기중이다. GS건설은 오는 21일 하남시 위례지구 A3-1블록에서 '위례포레자이'(전용 95~131㎡, 558세대)를 분양한다. 분양가는 3.3㎡당 2300만원 안팎으로 점쳐진다.

GS건설은 위례 외에도 14일 일산자이 3차(1333세대), 21일 안양 비산자이 아이파크(일반분양 173세대)와 남양주 다산신도시 진건지구 '자연&자이'(878세대), 대구 중구 '남산자이하늘채'(일반분양 965세대) 등을 쏟아낸다.

공공주택 물량도 공급에 나선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달 말 하남 감일지구 B3·4블록에서 각각 847세대, 815세대의 공공분양 아파트를 내놓는다. 하남시 북위례에 공급되는 신혼희망타운은 총 508세대로 이 가운데 분양주택이 340세대, 장기임대(행복주택)가 168세대다. 국토부와 LH는 오는 21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내고 27∼28일 청약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위례신도시와 평택 고덕지구에는 신혼부부를 위한 신혼희망타운이 첫 선을 보인다. 평택 고덕지구는 분양 596세대, 행복주택 295세대로 배정됐고 다음달 28일 입주자 모집공고를 내고 내년 1월 15∼16일 청약을 진행한다.

입주자격은 무주택 세대 구성원으로, 혼인기간이 7년 이내의 신혼부부이며 입주자 모집 공고일로부터 1년 이내에 혼인사실 증명이 가능한 예비신혼부부 또는 만 6세 이하 자녀를 둔 한부모 가족이다.

한편 연말 몰아치기 분양에도 불구하고 올해 공급 물량은 30만∼31만세대에 그칠 전망이다. 이는 지난 2013년(28만3000여세대) 이후 5년 만에 최저치인데다가 올해 초 잡은 계획 물량인 50만세대에 크게 못미친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 대책 발표로 9월 성수기 분양 시기가 미뤄졌고, 9·13대책의 후속조치로 추첨제 물량의 75%를 무주택자에게 우선 배정하게 되면서 서울과 주요 인기지역의 분양이 연말로 연기된 영향이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다음글"미분양 나느니 일단 팔자" 중도금 유예 마케팅 활발 5119
현재글`해 넘기기 전에 털자` 이달 중 2만세대 몰아치기 분양 3480
이전글청약시장도 양극화…지역간 `골` 깊어져 2826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