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분양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원가 공개 확대…북위례 `로또 광풍` 예고

매일경제 2019-03-21 조회 4,399
공개항목 12개→62개로 늘려
힐스테이트 북위례 첫 적용

3.3㎡당 2천만원 예상됐는데
1864만원으로 가격 심의신청
후속분양도 인하압박 커질듯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정부가 공공택지에 짓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분양가 내역 공개 항목을 현행 12개에서 62개로 확대하기로 한 가운데 첫 적용 단지가 '힐스테이트 북위례'로 결정됐다. 해당 단지 분양가는 당초 3.3㎡당 2000만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최고 분양가가 1900만원 이하로 결정될 전망이다. 평당으로 따지면 주변 전셋값 수준이어서 또 한번 '로또청약' 열기가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부터 이달 21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 신청을 하는 주택사업자는 입주자 모집 공고 시 분양가격 공시항목을 현행 12개에서 62개로 세분화해 공시해야 한다고 예고한 바 있다.

이를테면 택지 구입비, 기간이자 등 3개만 공개했던 택지비 항목에는 필요적 경비가 추가됐고, 역시 3개였던 간접비 공개 항목에는 분담금 및 부담금, 보상비 등 3개 항이 추가됐다. 토목, 건축, 기계설비 등 5개 항목으로 구분했던 공사비는 세분화돼 앞으로는 토목 13개, 건축 23개, 기계설비 9개 등 총 51개 항목을 공개해야 한다.

건설업계에서는 "영업비밀 침해"라며 반발했지만 정부는 들쭉날쭉한 건축비 산정에 대한 투명성 강화와 분양가 인하 유도를 이유로 밀어붙였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개항목이 대폭 늘어나면 소비자들이 투명한 가격정보를 통해 합리적 선택을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초로 적용되는 아파트 단지는 다음주 또는 4월 첫 주께 분양될 예정인 힐스테이트 북위례(A3-4A블록)가 될 예정이다. 하남시청은 21일 분양가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위례신도시는 서울 송파구 장지동과 거여동, 성남시 수정구 창곡동, 하남시 학암동 일대에 걸쳐 조성하는 2기 신도시다. 힐스테이트 북위례는 총 1078가구다. 이 아파트 평형은 92~102㎡이고 주력형은 102㎡형으로 전체의 67%를 차지한다.

올 1월 GS건설이 공급해 평균 청약경쟁률 130대1을 기록한 위례포레자이는 평균 분양가가 3.3㎡당 1820만원 수준이었다. 이 때문에 이번에 분양되는 힐스테이트 북위례는 직전 분양가의 110%까지 용인하는 기존 분양가 심사 관례와 함께 올 들어 분양가상한제 아파트에 적용되는 기본형 건축비도 2.25% 오르면서 3.3㎡당 분양가가 2000만원 내외까지 오를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그러나 매일경제가 하남시청과 분양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시행사인 보성산업은 최근 평균 3.3㎡당 1864만원으로 분양가를 책정해 심사를 신청했다. 분양 관계자는 "단지 내 최고 분양가도 1900만원을 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분양가상한제 아파트면서 정부의 첫 원가 공개 확대 적용 아파트다 보니 시선이 집중되고 건설사 역시 분양가 책정에 대한 부담이 커 분양가가 다소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

분양가가 1900만원을 넘지 않아 중도금 대출도 전 평형에서 가능할 전망이다. 힐스테이트 북위례 분양가가 예상 대비 낮아지면서 뒤잇는 다른 북위례 단지도 분양가 인하 압박이 심해질 전망이다. 우미건설은 하남권 A3-4B블록에서 '위례신도시 우미린 1차'(102~144㎡ 총 875가구)를 4월에 분양하며 하반기에도 A3-10블록에서 '위례 중흥 S-클래스'가 대기 중이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분양 시기가 늦을수록 토지를 늦게 매입해 택지원가가 높아질 텐데 분양가 공개 항목에 맞춰 수익성을 확보하려면 만만치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의 전방위적 분양가 압박으로 '로또청약'은 더욱 가열될 전망이다. 이번 힐스테이트 북위례의 평균 분양가 책정 금액인 3.3㎡당 1864만원을 적용하면 전용 98㎡(약 40평)가 7억5000만원 수준이다. 위례 주변의 유사 면적 전셋값이 약 6억~7억원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전셋값을 살짝 웃도는 수준으로 분양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이남수 신한은행 부동산팀장은 "현재 위례신도시에 입주한 중대형 아파트 값이 3.3㎡당 평균 3000만원을 넘기 때문에 당첨만 된다면 여전히 '로또'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로또청약' 열기만 지피고 역효가가 나타날 우려도 제기된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과거에도 분양가 규제를 통한 시장 안정화 정책을 수차례 시도했으나 장기적으로 사업 수익성이 떨어지면서 공급만 줄어든 경우도 발생했다"며 "정책의 부작용에 대한 측면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지용 기자 / 추동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다음글주상복합 분양 `만개` 4094
현재글원가 공개 확대…북위례 `로또 광풍` 예고 4399
이전글분양가 공개항목 12→62개 첫 아파트는 힐스테이트 북.. 3900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