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분양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무순위 청약 제도, `부적격자 대비책`일까 `미계약 대처방안`일까

매일경제 2019-04-11 조회 5,917
평촌 래미안 푸르지오·한양수자인 구리역 각각 3135건, 4015건씩 접수

지난 2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에 들어간 '무순위청약'에 예비청약(계약)자들이 몰리면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11일 현재 총 7곳의 현장이 이 제도를 도입했고, 조만간 분양에 나설 신규 물량도 무순위제도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가장 최근 이 제도를 통해 무순위 청약을 접수한 현장들에는 3000여 건이 접수되기도 했다.

이날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지난 10일 잔여세대를 대상으로 무순위청약을 받은 '평촌 래미안 푸르지오'에 3135건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현장은 올 2월 안양에서 분양했는데 일반분양 분 659세대 중 35%에 달하는 234세대가 미계약 분으로 나왔다. 무순위청약 결과 낮게는 10.17대 1부터 높게는 27.4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가장 많은 인원이 몰린 평형대는 전용면적 84B형으로 69세대 모집에 805건이 접수됐고, 경쟁률이 가장 치열한 면적은 전용 97A로 5세대 모집에 137명이 몰렸다. 당첨자발표는 오는 16일 진행된다. 


무순위 청약 접수는 금융결제원 청약시스템 아파트투유에서 운영된다. 미계약·미분양을 대비한 '사전(예약)접수'와 잔여분에 대한 추가 모집인 '사후접수', 불법전매나 공급질서 교란자의 주택을 회수해 모집하는 '계약취소주택 재공급' 등 세가지로 진행된다.

건설사가 자율적인 판단으로 시행하는 제도라 도입의무사항은 아니다. 청약 통장이 없어도 만 19세 이상이면 신청할 수 있지만 투기·청약과열지역에서는 해당 주택건설지역 또는 해당 광역권(서울의 경우 수도권) 거주자여야 한다. 접수비는 무료이며 추첨으로 당첨자를 결정한다. 당첨자 이력 기록이 남지 않아 추후 다른 물량에 1순위 청약을 넣을 수 있다. 사업지 분양 홈페이지가 아닌 아파트투유를 통해 접수받아 추첨하기 때문에 공정성 시비에서도 벗어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주택사업자 입장에서는 청약 미달이나 부적격자·계약포기 등으로 인한 미계약분에 대한 우려를 덜 수 있고, 수요자 측면에서는 가점이 낮거나 당첨확률이 낮은 유주택자에게 기회가 넓어질 것으로도 보고있다.

주택업계 관계자는 "수요자 입장에선 청약통장을 쓰지않아도 되는데다가 기준이 까다로운 일반 청약보다 부담이 덜하고, 주택사업자들에게는 계약률을 높일 수 있어 향후 무순위 청약을 도입하는 단지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재 무순위청약을 아파트투유로 진행할 것을 결정한 현장은 총 7곳이다. 이달 중 분양예정인 4월 '방배그랑자이'도 사전 무순위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라 사실상 8곳이다.

가장 먼저 무순위청약을 받은 현장은 위례포레스트 사랑으로부영(사전접수)으로 3월 11~12일 이틀간 청약을 진행했다. 총 2132명이 접수해 총 공급 가구수(556세대)보다 4배 가까운 관심수요가 몰렸다. 당첨자는 역시 오는 16일 발표한다.

서울에서는 사전접수로 '청량리역한양수자인192'가 10일과 11일 이틀간 접수를 받는다. 사후접수로는 일반분양분의 11%에 해당하는 62세대가 미계약분으로 나온 '태릉 해링턴플레이스'와 역시 일반분양 후 잔여세대 22세대가 남은 '호반써밋 자양 주상복합'이 오는 15일 각각 무순위접수를 진행한다.

경기권에서는 '김해 삼계두곡 한라비발디 센텀시티'(4월 2~3일 진행, 434세대 모집에 241세대 미달)와 '한양수자인 구리역'(8~9일 접수)이 접수를 받아 각각 282건, 4015건의 무순위 청약이 접수됐다.

그러나 이 제도가 마냥 긍정적인 것만은 아니나. 미분양 물량을 털어내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 분양업계 관계자는 "무순위청약이 미계약대비책으로 나왔지만 당첨자발표 후 계약 완료까지 걸리는 시간은 (무순위청약) 제도 도입 전과 그리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면서 "될만한 현장은 계약이 일찍 마감하겠지만 고분양가 등 계약을 주저하게 하는 요소가 있는 현장은 완판이 더딜 것"으로 내다봤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제도 도입과 상관없이 청약통장을 쓰지 않으면서도 부적격물량이나 잔여세대 당첨을 노릴 수 있어 일명 현금부자나 '줍줍' 투자자, 다주택자 등의 수요가 몰릴 것"이라고 지적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다음글`미분양 청정지역` 세종시서 신규 공급 재개…5000여.. 3909
현재글무순위 청약 제도, `부적격자 대비책`일까 `미계약 대처방안`일까 5917
이전글당첨땐 무조건 입주?…헷갈리는 청약제도 5289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