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분양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집값 95% 입주때 내라' 검단 눈물의 분양

매일경제 2019-07-01 조회 2,400
인천 일대 연이은 신도시 폭탄
미분양 장기화 조짐 가능성에
5% 계약금·이자후불제 등
침체기 때 파격조건 재등장
지자체 "정부, 규제해제를"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청약통장 쓰지 말고 선착순으로 동·호수 지정받아 가세요. 계약금도 5% 정액제로 변경돼 부담이 전혀 없어요."(검단신도시 분양 관계자)

인천 계양에 이어 부천 대장 등 연이은 3기 신도시 지정에 검단신도시가 '찬물'을 맞고 있는 가운데 5~10년 전 주택시장이 어려웠던 시절에 나왔던 각종 분양 혜택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인천 서구청은 미분양관리지역 지정을 해제하고 전매제한 규제를 풀어줄 것을 정부에 요청하는 등 지역 부동산시장 붕괴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30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4월 초 분양했던 '인천 검단신도시 대방노블랜드 1차'는 청약을 받은 지 석 달이 되도록 60% 가까운 물량이 그대로 남아 있다. 청약 접수 이후 선착순 동·호수 지정 계약 중이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대방노블랜드 1차는 인천 검단지구 AB4블록에 지하 2층~지상 25층, 15개동 총1279가구 대단지로 조성되며 전용면적 75~108㎡의 7가지 다양한 타입으로 구성되는 단지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분양가는 3.3㎡당 1180만원 선이다. 1·2순위 청약자가 87명에 불과했다. 전체 경쟁률은 0.07대1을 기록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5월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 후 수요자 발길이 '뚝' 끊기자 건설사는 각종 프로모션을 내놓았다. 계약금 비중을 10%에서 5%로 낮추고 정액제를 도입했다. '중도금 이자후불제' 혜택도 제공한다. 중도금 이자후불제란 중도금 대출 이자의 상환 시기를 입주 때까지 연기하는 것이다.

이자 상환을 유예하기 때문에 계약금 외에는 수분양자에게 입주 때까지 비용 부담이 발생하지 않는 장점이 있다. 사실상 집값의 나머지 95%와 중도금 이자를 입주 때 받겠다는 의미다. 입주를 원하지 않을 경우 입주 전 전매를 하면 계약금 5%로 투자할 수 있는 셈이다.

통상 10~20%인 계약금을 5%로 낮추고 중도금 전액에 대해 이자후불제를 실시하는 것은 2015년 서울과 수도권 부동산 경기가 회복되기 시작한 이후 거의 볼 수 없었던 파격 조건이다.

정부가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을 발표한 후 첫 분양 단지인 '검단 파라곤'은 청약을 접수한 지 한 달이 넘도록 70% 가까운 물량이 남았다. 이곳도 5% 계약금, 중도금 이자후불제, 무상 옵션 등을 홍보 중이다. 이 단지는 84㎡ 단일면적으로 지하 2층~지상 25층 총 887가구로 구성됐다. 3기 신도시 발표 직후 '매 먼저 맞는' 심정으로 분양했지만 전체 경쟁률 0.3대1을 기록하며 미계약분이 속출했다.

앞으로 올해 검단에서 3000여 가구 분양 공급이 남은 가운데 보다 파격적인 분양 혜택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 분양가 할인, 중도금 무이자 혜택이 대표적이다.

7월 검단신도시 모아미래도(658가구), 9월 인천검단2차(AA2블록·1122가구)와 인천검단2차(AA12블록·1417가구), 10월 검단신도시 우미린 2차(478가구) 공급이 예정돼 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본부장은 "실수요와 투자자를 모으기 위해서는 분양가 할인이나 중도금 이자 후불제보다 한발 더 나아간 무이자 혜택이 검단에서 속속 등장할 가능성도 크다"고 말했다.

검단신도시 침체로 지방자치단체들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지난달 인천 서구청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를 비롯해 국토교통부 등에 활성화 대책을 담은 공문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 내용은 미분양관리지역 지정을 해제하고 전매제한기간을 기존 3년에서 1년으로 완화해 줄 것을 요청한 것이다. 수도권에서 정부에 직접 규제 해제를 대놓고 요청한 것은 올 들어 처음이다.

지역 침체 분위기를 반전시킬 만한 가장 확실한 카드는 역시 '조정대상지역' 규제 해제다. 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 1순위 청약자격이 완화되고, 분양권 전매제한도 6개월로 단축된다. 정부는 수도권 침체 지역에 대한 규제 해제를 염두에 두고 있지만 최근 서울 집값이 다시 불붙기 시작하자 검토를 보류했다.

정부 관계자는 "수도권 내에서도 경기 분위기가 극과 극이어서 이원화된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은 공감한다"면서도 "그러나 서울 지역의 시장 분위기가 아직 불안한 상황에서 좀 더 모니터링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다음글강남·판교 `알짜`청약…장마철 무색한 열기 2416
현재글'집값 95% 입주때 내라' 검단 눈물의 분양 2400
이전글서초그랑자이 분양가 전용59㎡ 11억원대 초반부터 4215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