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분양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규제 피하자" 9월까지 밀어내기 분양 3만5천가구

매일경제 2019-08-30 조회 3,660
작년동기 대비 3.3배 늘어
상한제 타깃 수도권 물량 많아

이르면 10월부터 시행되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피하려는 분양 단지가 속출하고 있다. 2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인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8월 마지막 주(4주 차)부터 9월 말까지 총 3만5970가구가 분양시장에 나온다.

9월은 전통적인 분양 성수기이지만 작년 같은 기간 1만962가구에 비해서도 올해 물량은 3.3배가량 많다. 이처럼 많은 물량이 나온 것은 분양가상한제 전 '밀어내기'를 하려는 의도가 강하다. 상한제를 적용받으면 일반분양 가격이 확 낮아져 수익이 줄기 때문에 조합과 시공사가 분양을 서두르는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분양가상한제의 집중 타깃이 된 수도권 비중이 높다. 전체 가구 중 63.2%에 해당하는 2만2736가구가 수도권에서 나온다. 부산 등 지방광역시는 7065가구로 19.6%를 차지하고, 나머지 지방도시에서 6169가구(17.2%)가 나온다. 이렇게 쏟아지는 물량 중 상당수가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 물량이라는 점이 '밀어내기 분양'의 여파라는 것에 힘을 싣는다.

수도권에서는 수억 원의 시세 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소위 '로또 단지' 분양이 있어 수만 명의 청약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건설이 서울 송파구 거여마천뉴타운 내 거여2-1구역을 재개발하는 '송파 시그니처 롯데캐슬'과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 재건축 '래미안 라클래시', 서대문구 홍제동 재건축 '서대문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은평구 응암동 '녹번역 e편한세상 캐슬' 등이 대표적이다.

지방은 분양가상한제 대상이 되는 지역이 대구 수성을 제외하곤 거의 없지만, 최근 청약 시장에 쏠리는 열기가 뜨거운 만큼 분위기를 타는 것이 좋다는 판단하에 대규모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부산에서는 포스코건설이 수영구 남천동에 짓는 '남천 더샵 프레스티지'(총 975가구·일반분양 613가구)가 높은 관심을 받고 있고, 분양가상한제의 1조건이 되는 '투기과열지구' 추가 지정 이야기까지 나올 정도로 시장이 뜨거운 대전에서는 포스코건설의 중구 목동3구역 재개발 '목동 더샵 리슈빌'(715가구)이 나온다. 광주에서도 포스코건설이 서구 화정동 염주주공 재건축 '염주 더샵 센트럴파크'(851가구)를 분양한다.

[추동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다음글신규공급나선 서울 물량 3곳, 청약통장 어디로 몰릴까 2882
현재글"규제 피하자" 9월까지 밀어내기 분양 3만5천가구 3660
이전글상한제 풍선효과…청약 `204 대 1`까지 3523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