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분양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투기판 된 청약…서울아파트 99대1

매일경제 2020-06-16 조회 3,045
올해 청약경쟁률 사상최고…수도권도 40대1로 급등
잇단 규제가 청약시장 왜곡…현금부자만 수혜 논란

◆ 투기판 된 청약시장 (上) ◆

 기사의 0번째 이미지
2년 전 경기도의 한 아파트 청약에 당첨된 주부 박 모씨(48)는 직업이자 취미가 '청약'이다. 청약 당첨된 순간 수억 원의 시세차익을 경험한 그는 최근 부평역 한라비발디트레비앙, 부평 SK뷰해모로, 더샵송도센터니얼 등 10여 건의 청약을 넣었다.

인천만 하더라도 비규제지역이라 전매제한 기간이 짧고 재당첨 이력이 있더라도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무순위 청약(줍줍)은 가족 아이디까지 동원해 참여했다.

박씨는 "(이미 당첨된 적이 있어서) 안 돼도 그만이지만 당첨되면 수억 원을 벌 수 있다"며 "매주 '로또'를 사는 마음으로 꾸준히 넣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집값을 잡겠다고 분양가 규제를 강화하는 바람에 오히려 청약 당첨은 수억 원 시세차익을 보장하는 '로또'로 자리 잡으면서 청약이 마치 투기판처럼 변하고 있다.

서울은 올해 분양한 아파트의 평균 청약 경쟁률이 세 자릿수에 육박했으며, 인천과 경기도도 세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하는 단지가 속출하고 있다. 국내 청약통장도 지난해보다 100만좌가 증가해 역대 최대(2450만좌)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21번에 이르는 각종 규제로 주택 거래는 막아놓은 상황에서 분양가만 잡아놓으며 청약을 사행성 이벤트로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15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들어 5월까지 서울 아파트 청약 경쟁률은 99.3대1로 집계됐다. 마곡지구, 호반써밋 목동, 르엘신반포 등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8곳 가운데 4곳에서 100대1이 넘는 청약 성적이 나왔다.

청약통장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국내 모든 주택에 모두 청약을 넣을 수 있는 주택청약종합저축은 2450만좌(5월 31일 기준)로 3년 전에 비해 450만좌가 늘었다. 올해 서울 청약 최저 점수 평균 커트라인은 61점으로 2년 전보다 2점 더 높아졌다.

실제 내 집 마련이 필요한 20·30대와 40대 초반까지의 실수요자들은 가점 달성이 어렵고 수억 원의 현금이 필요한 청약에 엄두를 내지 못하고 밀려나고 있다. 결국 현금 부자들의 차지다.

[이선희 기자 / 박윤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다음글둔촌주공 분양가 3천만원 넘길 듯 2234
현재글투기판 된 청약…서울아파트 99대1 3045
이전글"당첨되면 10억…이정도 불법쯤이야"…적발된 가짜임.. 2560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