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분양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경기 유망분양 지역은 `과천·하남`

매일경제 2019-03-29 조회 5,346
수도권 거주 691명 조사
`과천주공6단지` 1순위
북위례·하남감일 뒤이어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올해 상반기 경기도의 분양 유망 지역으로 '준강남권'으로 꼽히는 과천과 역시 강남 지역과 인접한 하남이 꼽혔다.

28일 부동산 전문 정보업체 부동산인포가 지난 11~14일 홈페이지를 통해 수도권 거주자 69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경기 지역의 주요 분양 예정 단지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다.

가장 유망한 단지로 꼽힌 곳은 GS건설의 '과천주공6단지 재건축'이다. 전체 응답자 중 15.8%가 이 단지를 선택했다. 지하 3층~지상 35층, 27개동, 전용면적 59~135㎡ 총 2099가구 중 783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대단지라는 장점과 지하철 4호선 과천역·정부과천청사역를 모두 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입지적 장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엔지니어링의 '힐스테이트 북위례'(10.4%), 대림산업의 '하남감일 B9블록'(9.8%), GS건설의 '과천제이드자이'(8.1%) 등이 뒤를 이었다. 경기 수도권의 강자는 과천, 위례, 하남 등 강남권 인접지라는 것을 보여준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상위권에 2개 단지나 포함된 과천은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된 GTX C노선, 3기 신도시 조성 계획까지 발표된 점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하남시도 위례신도시와 감일지구 일대 3개 단지가 상위 10개 단지에 들어가는 등 높은 관심을 받았다. 분당·판교가 있는 성남에서도 수내동의 '분당 지웰 푸르지오'(신영), 금광동 '금광1구역 주택 재개발'(대림산업) 등 2개 단지가 상위에 랭크됐다.

상위권에 포진된 단지를 선택한 이유에 대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 중 47.3%가 '시세 상승, 발전 가능성'을 꼽았다. 이는 최근 수도권 곳곳에서 집값 하락 소식이 전해지면서 재건축이나 신도시 및 택지 개발 사업 등을 통한 발전으로 시세가 상승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건설사 가운데 대림산업은 단독 사업장 3곳(하남·고양·성남)을, GS건설은 컨소시엄 포함 3곳(과천 2곳·수원)을 10위권에 각각 올렸다. 현재 주택 사업에서 가장 두각을 나타내는 두 대형 건설사가 수도권 사업지에서도 강세를 보인 것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요즘 주택시장 분위기를 고려해 예비청약자들의 신중한 판단이 요구되는 만큼 시세 안정성, 발전 가능성 등을 꼼꼼히 따지는 등 최대한 많은 장점을 가진 단지 위주로 선별해 청약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 메일발송하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다음글북위례·송도…막오른 `춘사월` 분양대전 4786
현재글경기 유망분양 지역은 `과천·하남` 5346
이전글북위례 분양가 3.3㎡당 1833만원 5683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