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마켓워치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4월3주 마켓워치] 숨고르기 약보합 장세다

여경희 전임애널리스트 2015-04-17 조회 27,500 | 추천 0 | 의견 0 | 평점 없음
 

4월 중순이 지나면서 주택시장은 비수기까지 겹쳐 잠잠하다. 저가매물이 소진된 데다 매물량도 많지 않고 매도호가도 높아 거래량이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강남은 물론 수도권 전역에서 올 들어 한단계 뛰어오른 매매가를 실수요자들이 선뜻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 정상매물 매매가 여의치 않은 것이다.


4월 셋째 주 매매시장은 강보합세에서 약보합세로 돌아섰다. 3월까지 숨가쁘게 달려와 조정장세로 봐야 할 것이다. 기존주택을 팔고 새 주택으로 갈아타려는 교체수요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유지되고 있다.


재건축단지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둔촌주공은 이주조정 대상이 아님에도 약보합세로 돌아섰다. 개포주공도 3월 하순 이후 4월 셋째 주까지 거래량이 줄어들며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목동신시가지도 4월에도 거래량은 조금 늘었지만 매매가 상승폭은 크지 않고 강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수도권 재고아파트 매매시장은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간 말그대로 봄바람을 탔다. 하지만 4월 들어 정상매물의 매도호가가 높아지면서 매수희망가와 간격이 벌어지면서 매수자와 매도자가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정중동(靜中動)속에 숨고르기 장세다.


부동산 즐겨찾기 닥터아파트(www.DrApt.com)가 2015년 4월 10일부터 4월 16일까지 4월 셋째 주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을 조사한 결과 서울, 신도시, 5대광역시가 0.02%를 기록했다. 경기도는 0.01% 올랐다. 


전셋값 변동률은 서울이 0.05%로 전주(0.06%)대비 오름폭은 0.01%포인트 낮아졌다. 신도시는 0.04%로 상승폭이 커졌으며 경기는 0.04%로 전주와 같다. 5대광역시는 0.01%를 기록했다. 


 

수도권 권역별 아파트시장 동향


강남권


고덕동 고덕아이파크는 수요가 줄고 거래가 뜸해지자 가격은 보합으로 돌아섰다. 85㎡ 매매가는 5억2천만~5억4천만원으로 전주와 같다. 전세는 물량이 귀해 85㎡ 전셋값은 4억1천만~4억3천만원으로 전주보다 1천만원 올랐다.


송파동 래미안파인탑은 매수문의가 줄었지만 집주인들은 호가를 고수하고 있다. 111㎡ 매매가는 7억8천만~8억3천만원으로 변동없다. 전세는 만성적 공급부족으로 전 주택형의 가격이 올랐다. 111㎡ 전셋값은 1천만원 오른 5억9천만~6억3천만원이다.

 

강서권


방화동 방화5단지는 매매전환 및 소액투자 수요로 인해 매수가 이어졌다. 저렴한 매물 소진 후 거래는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56㎡ 매매가는 1억6천5백만~1억9천5백만원이다. 전세는 높은 가격의 물건이 한 두건씩 나온다. 그러나 깡통전세의 우려로 계약까진 다소 시간이 소요된다. 56㎡ 전셋값은 1억3천5백만~1억5천만원으로 전주보다 2백50만원 올랐다.


신월동 신월시영은 전체 매물 중 월세의 비중이 80% 가까이 차지하는 반면 전세는 매우 귀하다. 이에 저금리에 대출을 받아 매수하려는 세입자들이 많아 가격이 강세다. 59㎡ 매매가는 1억7천만~1억8천3백만원으로 전주보다 1백50만원 올랐다. 전세는 물건이 없어 거래가 없다. 59㎡ 전셋값은 1억1천만~1억2천만원이다.


강북권


길음동 길음뉴타운8단지래미안은 집을 팔고 길음뉴타운 아파트로 갈아타려는 대체수요가 꾸준하다. 집값이 더 오를 것을 염려해 매수하려는 세입자들의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112㎡ 매매가는 5억2천만~6억원으로 전주보다 1천만원 올랐다. 전세는 4억4천만~4억6천만원으로 전주보다 2천5백만원 올랐다.


월계동 롯데캐슬루나는 실수요자들의 거래만 간간히 이뤄지면서 가격은 보합세로 돌아섰다. 79㎡ 매매가는 2억9천만~3억5천만원이다. 전세는 물건이 귀해 거래가 없다. 79㎡ 전셋값은 2억2천만~2억6천만원이다.


도심권


염리동 염리삼성래미안은 중소형 위주 세입자들의 매수가 이어져 매물이 별로 없다. 81㎡ 매매가는 3억6천만~4억1천만원으로 전주보다 1천5백만원 올랐다. 전세는 신혼부부, 도심출퇴근 수요 등이 많은 반면 공급이 귀하다. 81㎡ 전셋값은 2억7천만~3억2천만원으로 전주대비 1천만원 올랐다.


이촌동 한강대우는 용산 개발사업 재개 기대감에 가격이 오름세다. 81㎡ 매매가는 6억~6억8천만원으로 전주대비 5백만원 상승했다. 전세는 물량이 귀해 매매가보다 큰 폭으로 올랐다. 81㎡ 전셋값은 1천만원 오른 4억3천만~4억8천만원이다.


신도시 


평촌신도시 초원마을부영은 4호선 평촌역 초역세권에 위치한 중소형 대단지로 수요가 꾸준한 편이다. 매수문의가 이어져 저렴한 매물은 소진됐다. 66㎡ 매매가는 2억6천만~2억7천만원으로 전주보다 5백만원 올랐다. 전세는 전세가율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물건이 나오지 않아 가격이 올랐다. 66㎡ 전셋값은 5백만원 오른 2억~2억3천5백만원이다.


광교신도시 상록자이는 세입자의 매매전환과 간간히 이어진 투자수요의 매수 입주 가능한 매물은 대부분 거래됐다. 111㎡ 매매가는 6억~6억4천만원으로 전주대비 5백만원 상승했다. 전세는 중소형 매물은 아예 나오지 않는다. 111㎡ 전셋값은 3억8천만~4억원이다.


인천 경기권


인천시 동구 만석동 만석비치는 세입자의 매매전환이 활발해 매물이 대부분 소진됐다.  69㎡ 매매가는 1억2천5백만~1억4천만원으로 전주보다 2백50만원 올랐다. 전세는 물건이 좀처럼 나오지 않는다. 69㎡ 전셋값은 9천~1억원이다.


수원시 금곡동 금곡LG는 세입자들의 중소형 위주 매수문의가 꾸준하다. 다만 호가가 많이 올라 추격매수를 자제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79㎡ 매매가는 1억9천만~2억2천만원으로 전주보다 2백50만원 올랐다. 전세는 물건이 없어 거래가 없다. 79㎡ 전셋값은 1억6천만~1억7천만원이다.


부천시 오정동 일대는 전세와 매매간 가격차가 줄면서 거래가 꾸준해 가격이 강세다. 휴먼시아1단지 105㎡ 매매가는 3억1천5백만~3억3천5백만원으로 전주보다 5백만원 올랐다. 전세는 여전히 물량이 귀하다. 105㎡ 전셋값은 1천만원 오른 2억5천만~2억7천만원이다.


뉴스클리핑


서울도 반값 수수료…중개업소‘차분’

- 서울시의회 개정조례안 가결로 14일부터 새 중개보수 체계 적용

- 6~9억 매매거래 0.5%로 인하, 3억~6억 임대차거래 0.4% 이내로 조정

- 봄 이사철 지나 당분간 잠잠, 업계․시민단체 향후 파장 주목


“전문가도 헷갈리는 주택시장 흐름”..새 패러다임 정립 분석도

- 수도권 외곽 북적, 서울 강남 한산

- 연립․빌라 급등, 재건축은 잠잠

- 거래량 급증, 가격상승세는 미미


갚을 돈 늘어가는 ‘30대…소비여력 ’흔들‘

- 작년 부채가구, 가처분소득 대비 원리금상환액비율(DSR) 26.9%로 2년 새 4.6%포인트 상승

- 가계대출 증가분의 45%는 주택담보대출, 같은 기간 가계 월평균소득은 5.5%증가

- 30~40대 가구주 평균 DSR, 2012년 22%→2014년 27.4%로 5.4%포인트 상승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1월4주 마켓워치] 매매가를 쌍끌이 하는 2가지 32359
현재글[4월3주 마켓워치] 숨고르기 약보합 장세다 27500
이전글[1월4주 마켓워치] 매매가를 쌍끌이 하는 2가지 32359


 

우측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