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SNS 닥터아파트 공식 페이스북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닥터아파트 공식 블로그

회원정보변경 | MY닥터아파트 | 로그인

닥터아파트

닥터특급정보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서대문 성북 강서 아파트 매입자 절반 20~30대…'패닉바잉' 여전

2021-08-02 매일경제

조회 1,662 | 추천 0 | 댓글 0 | 평점:없음

지난달 30대 이하 거래비율 40.7%
고가 아파트 즐비 강남 서초 30% 밑돌아

이미지

이미지서대문구 주택지 모습 [사진 = 강영국 기자] 

 

서울의 아파트 거래는 줄고 있지만, 20~30대의 매수세는 지속되고 있다. 중저가 아파트값이 천정부지(天井不知)) 오르며 내 집 마련이 가중되자 30대의 추격 매수가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맞벌이 부부 등 높은 소득수준으로 인해 특별공급 혜택을 받지 못하는 계층이 매수에 적극 나서는 것으로 풀이된다.

2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아파트 거래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매매 건수(신고일 기준)는 4240건으로, 전달(5090건)보다 16.7% 줄었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1491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40대 1092건, 50대 598건, 60대 359건, 70대 이상 261건, 20대 이하 233건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더 오르기 전에 아파트 매입을 사려는 20~30대의 '패닉바잉(공황매수)'도 꾸준했다. 실제 30대(35.2%)와 20대 이하 거래(5.5%)의 거래 비율은 전체의 40.7%에 달했다. 서울 아파트 10채 중 4채를 2030대가 사들인 것이다.

30대 이하의 서울 아파트 거래 비율은 지난해 8월 40.4%로 처음 40%를 돌파한 뒤 올해 1월 44.7%로 정점을 찍었다. 4월 39.3%로 소폭 내렸으나, 5월 42.1%로 재상승했다. 이들이 주목하는 지역은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외곽 지역과 비교적 출퇴근이 쉬운 도심이다.

실제 서대문구(52.2%)와 성북구(51.0%), 강서구(50.6%) 3개 자치구에서 30대 이하의 거래 비율이 절반을 넘겼다. 노원구(49.1%)와 중랑구(48.4%), 영등포구(48.3%), 성동구(47.2%), 중구(46.9%), 마포구(44.9%), 강북구(42.6%), 관악구(42.1%), 동대문구(41.8%), 금천구(40.0%) 10곳도 40%를 웃돌았다.

이에 비해 고가 아파트가 즐비한 강남·서초구의 30대 이하의 매수 비율은 각각 29.9%, 28.4%로 상대적으로 낮은 매수비율 보였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트위터 페이스북

프린트하기메일발송하기스크랩하기목록보기

다음글[9월 4주 분양동향] 안동 영무예다음 포레스트 등 2천 7백 가구 9570
현재글서대문 성북 강서 아파트 매입자 절반 20~30대…'패닉바잉' 여전 1662
이전글'전세도 없고, 전세금 마련도 힘들고'…무주택자 월세 반월세로 내몰린다 4005


 

우측광고